HOME 정치 정치일반
김정은, 中쑹타오 접견 ‘북중정상회담 후속 논의로 추측’
(사진=뉴시스 / 조선중앙TV 캡쳐)

[월요신문=최혜진 기자]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쑹타오(宋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만난 자리에서 중대 문제와 관련한 의견을 교환했다.

15일 북한 조선중앙방송의 보도에 따르면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지난 14일 중국 예술단 단장으로 방북한 쑹타오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접견했다.

중앙방송은 “접견 석상에서는 또한 조선노동당과 중국공산당의 공동의 관심사로 되는 중대한 문제들과 국제정세에 대한 심도 있는 의견들이 진지하게 교환됐다”고 보도했지만, 구체적으로 논의된 ‘중대 문제’에 대한 설명은 하지 않았다.

그러나 전문가들은 남북·북미 정상회담을 앞둔 북한의 비핵화 문제 등에 대해 지난달 북중정상회담에 이어 후속 논의가 이어진 것으로 추측하고 있다.

아울러 이날 중앙방송은 “최고영도자 동지께서는 최근 조중(북중) 두 당, 두 나라 사이의 관계발전에 만족을 표시했다”며 “앞으로 두 당 사이의 고위급 대표단 교류를 비롯해 당적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여러 분야 및 부문들 사이의 협조와 내왕(왕래)을 활발히 진행함으로써, 전통적인 조중친선을 새로운 시대적 요구에 맞게 새로운 발전단계로 적극 계승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는데 대해 지적했다”는 내용을 전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