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北, “일방적 비핵화 강요하면 북미회담 취소할 것”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은 16일 "일방적인 핵포기만을 강요하려든다면 우리는 그러한 대화에 더는 흥미를 가지지 않을 것이며 다가오는 조미(북미)수뇌회담에 응하겠는가를 재고려할 수밖에 없을 것"이라며 북미정상회담 취소를 경고했다.

김 부상은 이날 북한 조선중앙통신과의 담화에서 "조미 수뇌회담을 앞둔 지금 미국에서 대화 상대방을 심히 자극하는 망발들이 마구 튀어나오고 있는 것은 극히 온당치 못한 처사로서 실망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김 부상은 '선 핵포기 후 보상',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 '생화학무기 완전폐기' 등을 북한에 밀어붙이는 미국을 비난했다.

그러면서 김 부상은 "미국의 대조선적대시정책과 핵위협공갈을 끝장내는 것이 (비핵화) 선결조선으로 된다는 데 대해 수차례 천명했다"며 "미국은 핵을 포기하면 경제적 보상과 혜택을 주겠다고 떠들고 있는데 우리는 한 번도 미국에 기대를 걸고 경제건설을 해본 적이 없으며 앞으로도 그런 거래를 절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또 김 부상은 "리비아나 이라크의 운명을 우리 국가에 강요하려는 불순한 기도의 발현이다. 미국의 이러한 처사에 격분을 금할 수 없으며 미국이 진정으로 건전한 대화와 협상을 통해 조미관계 개선을 바라는가에 대하여 의심하게 된다"고 호소했다.

전문가들은 김 부상의 선언에 대해, 북한이 북미정상회담을 앞두고 '비핵화' 강요가 짙어지는 것에 불만을 품고 표출한 것이라고 봤다. 또 이를 통해 협상의 주도권을 쥐고 가겠다는 의도도 엿볼 수 있다고 봤다.

외신 뉴욕타임스(NYT)는 김 부상의 담화를 온라인판 톱뉴스로 신속하게 다루면서, 한반도 정세에 갑작스런 긴장과 불확실성이 대두됐다고 분석했다.

이에 대해 새라 허커비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한국 언론의 보도를 알고 있다. 미국은 북한의 경고에 대해 독자적으로 살펴볼 것이고 우방인 한국과 긴밀하게 협조할 것"이라고 성명에서 전했다.

미국 고위관리에 따르면 백악관은 아직 북미정상회담에 대한 북한의 경고에 대해 평양으로부터 어떠한 정보도 받은 바 없고, 국무부도 해더 노어트 대변인의 말을 통해 연합훈련이나 북미정상회담에 대해 어떠한 소식도 들은 바 없다고 밝혔다.

앞서 북한은 16일로 예정된 남북 고위급 회담을 당일 새벽 무기한 연기 통보했다. 이에 통일부는 "판문점 선언 정신에 어긋난 것" 이라며, "조속히 회담에 나올 것"을 촉구했다.

성유화 기자  dbghk8609@hanmail.net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성유화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