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건설․부동산
국토부, 2022년까지 공기업 채용 등 일자리 9만6천개 신설국토교통부문 ‘일자리 로드맵’ 확정
LH 등 공공기관 1만3천명 채용
국토교통부문 일자리 로드맵./사진=국토교통부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정부가 국토교통부문에서 일자리 9만6000개를 신설하는 계획을 담은 ‘일자리 로드맵’을 확정했다. 특히 청년창업 지원을 위해 4700개의 창업공간을 지원하기로 했다.

16일 국토교통부는 제6차 일자리위원회에서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한 '국토교통 일자리 로드맵'을 확정 발표했다.

우선 국토부는 2022년까지 창업 지원 시설과 주거를 연계하는 소호형 주거클러스터 3000호를 공급하고 행복주택 등 단지 내 상가 중 430호를 희망상가로 전환해 청년, 사회적기업, 소상공인에 저렴하게 임대할 방침이다.

도시재생 추진 과정에서 창업지원과 주거기능을 복합한 어울림플랫폼 100개소, 첨단창업기반 도시재생과 결합한 첨단창업지원센터 15개소도 조성한다. 대학타운형 도시재생과 연계한 지역공헌센터 및 중기부와 연계한 전통시장 청년몰 20곳 등 다양한 유형의 창업공간 조성 역시 이뤄진다.

한국토지주택공사, 교통안전공단, 한국국토정보공사, 수자원공사, 건설기술연구원 등 공공기관은 각 기관 특성을 살려 총 55개 창업공간을 마련하는 등 혁신 스타트업 육성을 지원한다.

도로, 철도를 활용한 청년창업 프로그램으로는 휴게소에 청년몰 41호, 졸음쉼터에 푸드트럭 37대 공급, 철도역과 공항 매장 22호 등도 지원한다.

도시재생 뉴딜사업 견인을 위한 지원센터 300곳을 설립해 청년 채용을 확대하고 매년 50개 이상 국토교통형 예비사회적기업으로 지정해 도시재생 분야의 스타트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혁신도시 시즌2를 통한 일자리 창출도 본격 추진한다. 공공기관이 지역 대학과 협력해 운영하는 오픈캠퍼스와 연계해 8400명의 지역청년인재를 채용하고 정주인프라 확충을 통해 2000개의 신규 일자리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100만 공공임대주택 플랫폼을 활용, 가사돌봄, 순회사서 등 생활 서비스와 복지관, 상담센터 등 사회복지 서비스 관련 일자리도 9000개 이상 창출하기로 했다.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을 위해 공공기관 신규채용 1만3300명, 나눔일자리 2400개 등도 추진한다.  또 항공분야에서는 항공사가 조종사 취업희망자를 먼저 선발해 자격취득 시 채용하도록 하고 항공정비인력 4000명을 양성해 취업을 지원하기로 했다.

4차산업혁명시대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신산업 분야의 스타트업과 인재육성 계획도 담겼다. 스마트시티, 자율주행차, 드론 등 유망 신산업에 대해서는 인큐베이팅과 인재 양성을 지속하기로 했다. 긴급드론 운영특례기관 확대를 통해 공공 부문이 드론 시장 창출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하고 시범공역도 넓히기로 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이번 로드맵은, 도로․철도․주택 등에 투입되는 재정으로 인한 전통적 SOC 건설일자리에서 벗어나, 창업과 혁신, 지역에 기반한 새로운 일자리 창출에 중점을 두었으며, 국토교통부가 보유하고 있는 도시재생, 공공임대, 혁신도시, 공공기관 등의 플랫폼을 최대한 활용해 다양한 경로의 일자리를 망라하고자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국토교통 일자리가 더 이상 힘들고 낙후된 분야가 아닌, 청년들이 자신의 미래를 꿈꿀 수 있는 좋은 일자리로 인식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지현호 기자  ho0520@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지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