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스포츠
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 후배 선수 폭행 의혹…"양측 주장 엇갈려"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이승훈.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최혜진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금메달리스트 이승훈이 후배 선수 폭행 의혹에 휩싸였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3일 대한빙상경기연맹 특정감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선수 A가 해외 대회 참가 중(2011년, 2013년, 2016년) 숙소와 식당에서 후배 선수 2명에 대해 폭행과 가혹 행위를 한 정황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폭행 사실에 대해 A는 후배에게 훈계를 했다고 진술했지만 피해자들은 폭행을 당했다고 인식하고 있다”면서 “양측의 주장이 상반된다”고 설명했다.

문체부는 빙상연맹에 진상조사와 함께 A에 대한 징계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문체부는 해당 선수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후배들에게 폭행과 가혹 행위를 행사한 의혹을 받고 있는 A선수는 스피드스케이팅 간판 이승훈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이승훈 측 관계자는 “사실관계를 확인 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