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트럼프, “북한과의 후속회담, 다음주 개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 내 카펠라 호텔에서 합의문에 서명한 후 악수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늘 "북한과의 후속회담, 다음주 개최"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12일) 싱가포르 센토나섬 카펠라호텔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직후 이뤄진 기자회견에서 "김정은 위원장과 처음부터 잘 맞았다"면서 "김정은 위원장은 거대한 기회를 앞에 두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는 "김 위원장과 나는 오늘 회담 합의문서를 통해 완전한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재확인했다"며 "앞으로도 양국은 협상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 최대 실현도 약속했으며, 이는 어떤 미국 정부도 시작하지 못했던 과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이 핵무기를 포기한다면 북한에 안정과 번영이라는 새로운 시대를 가져올 위대한 지도자가 될 수 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트럼프는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지기 전까지 대북 제재는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재능이 많고 성실한 남북한 국민들은 역사, 언어 등을 공유한다”며 "이들이 위대한 운명을 공유하기 위해서는 핵의 위험이 사라져야 하며, 완전한 비핵화가 달성되기 전까지 대북 제재는 지속돼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나는 남북한이 하나되길 바란다"며 "이산가족이 다시 만나고 전쟁을 극복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트럼프는 비핵화 외에 미사일 관련해서도 김 위원장이 미사일 시험도 중단했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합의문 서명 이후 김 위원장이 나에게 미사일 엔진 시험자을 파괴한다고 말했다"고 언급했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서명한 공동합의문에는 미국의 북한에 대한 체제 안전 보장 약속이 명기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후 기자회견에서 "조만간 실제로 종전이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성유화 정치. 사회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bghk8609@hanmail.net
정치. 사회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