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전자․통신
文 대통령-이재용 부회장 '훈풍'…"한국에 더 투자하기를"文 대통령, 인도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 방문
문재인 대통령과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인도 총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이 9일(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인근 노이다 공단에서 개최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 = 뉴시스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최순실 게이트 연루 의혹으로 거리감이 느껴졌던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만남이 성사됐다.

인도를 순방 중인 문 대통령은 9일 오후(현지시간) 삼성전자의 노이다 신공장 준공식을 방문했다. 삼성그룹 관련 일정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그룹에 거리를 두는 듯했던 문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의 만남은 훈훈한 분위기 속에 이뤄졌다. 이 부회장은 문 대통령이 도착하자 깍듯이 인사하고 문 대통령을 직접 안내하는 예를 다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후 문 대통령과 이 부회장, 홍현칠 삼성전자 서남아담당 부사장은 5분간 별도 접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삼성전자 노이다 신공장 준공을 축하한다"며 "한국에서도 더 많이 투자하고 일자리를 만들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에 이 부회장은 "대통령이 먼 길을 찾아와 직원들에게 큰 힘이 됐다"며 "감사하고 더 열심히 노력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삼성전자는 인도에서 스마트폰 시장 판매 1위를 기록하며 높은 시장점유율을 기록해 왔다. 하지만 지난해 중국 샤오미에 1위 자리를 내줬다. 중저가 제품을 앞세운 물량 공세에 밀린 탓이다. 여기에 샤오미의 성공을 본 화웨이, 오보, 비보 등도 같은 전략으로 인도 공략 확대를 예고해 경쟁은 더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삼성전자는 12만㎡ 수준이었던 노이다 공장을 25만㎡로 넓히고 스마트폰 생산량을 현재 월 500만대 수준에서 1000만대로 확대하고 나섰다. 스마트폰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또 올해 중저가부터 고가까지 다양한 제품을 대거 투입, 1위 탈환 의지를 다지고 있다.

지현호 기자  ho0520@wolyo.co.kr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지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