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경제일반 핫이슈 추적
"존슨앤존슨, 베이비파우더 석면 검출 알고도 숨겼다"
존슨앤존슨 베이비파우더. 사진=존슨앤존슨 홈페이지 캡처.

[월요신문=장혜원 기자] 다국적 기업 존슨앤존슨이 자사의 베이비파우더에서 석면 성분이 검출된 사실을 알고도 수십년간 숨겨왔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로이터통신은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저지 존슨앤존스 본사의 내부 메모와 보고서 등을 토대로 이 회사 경영진과 광산 매니저, 의료진, 변호사들이 지난 1971년부터 2000년대 초반 활석(滑石)과 완제품 파우더에 대한 시험에서 소량의 석면이 양성반응을 보인 것을 알고 있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어 존슨앤존슨 관계자들이 석면 검출 사실을 논의했지만 이를 규제 당국과 소비자들에게 공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에 존슨앤존슨 측은 “자사의 베이비파우더는 석면으로부터 자유롭다”면서 “일방적인 허위 보도”라고 정면 반박했다.

앞서 세인트루이스 법원 배심원단은 지난 7월 존슨앤존슨 베이비파우더 등 제품을 쓰다가 암에 걸렸다고 주장한 22명에게 46억9000만 달러(한화 약 5조2640억원)를 배상하라고 평결했다.

당시 원고들은 존슨앤존슨이 만든 베이비파우더비 등 활석분이 든 화장품 제품을 쓰다가 난소암에 걸렸다면서 소송을 냈다.

이들도 존슨앤존슨이 1970년대 이미 내부적으로 활석분에 암을 유발하는 석면이 섞인 사실을 알고도 이를 소비자들에게 알리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존슨앤존슨 주가는 이날 뉴욕 증시에서 10% 떨어지며, 16년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장혜원 사회. 연예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rain97@hanmail.net
사회. 연예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