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재계
창사 40주년 앞둔 이랜드그룹, 독립 경영 조직개편 단행
사진=이랜드그룹

[월요신문=안유리나 기자] 이랜드그룹 오너가인 박성수·박성경 회장이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고 계열 독립 경영체제 강화한다. 이는 내년 창사 40주년을 앞두고 대대적인 개편이라는게 회사 측 설명이다. 

이랜드그룹은 3일 부회장 인사를 포함한 조직 및 인사 개편안을 각 계열사 이사회 및 인사위원회를 거쳐 발표했다. 또 주요 사업 부문별 대표이사를 30~40대 최고경영자(CEO)로 대거 발탁해 공동 대표 경영 체제를 만들었다. 

이랜드 측은 이번 경영 체제 개편을 통해 계열사별 이사회 중심의 운영 체제를 강화하고 독립경영 체제를 확고히 한다는 점을 내세웠다. 

이에 따라 박성수 회장은 계열사 및 사업부별 자율경영이 될 수 있도록 미래 먹거리 발굴 및 차세대 경영자 육성에만 전념하게 될 것이라는게 회사 측 설명이다. 

또 이번 인사를 통해 지속 가능한 혁신성장의 토대를 마련하고, 전문성과 리더십이 검증된 경영진을 주요 계열사에 전진 배치하여 독립경영 체제를 완성하겠다는 의지가 담겨 있다고. 

아울러 이랜드는 기존 사업 틀에 얽매이지 않고 쓴 소리를 할 수 있는 명망 있는 사외이사 영입을 통해 투명경영을 강화할 계획이다. 

박성경 부회장은 부회장직에서 물러나 이랜드재단 이사장을 맡아 이랜드의 나눔 경영철학을 계승하고 발전시키는데 앞장선다. 이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 더욱 집중하겠다는 그룹의 강한 의지를 담은 것으로 해석된다. 다만, 박성경 이사장이 지금까지 맺어 온 중국 및 아시아권 대기업 최고 경영층과의 유대 관계 강화 역할은 계속 맡을 예정이다. 

무엇보다 이번 인사를 통해 이랜드는 주력 계열사의 대표이사 직급을 부회장 및 사장으로 격상해 경영상의 전권을 행사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주요 사업 부문별 대표이사를 30, 40대의 참신한 CEO로 대거 발탁, 공동 대표 경영 체제를 만들었다.  이는 안정감과 균형감을 유지하면서 미래 성장을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 

우선, 이랜드리테일은 최종양 신임 부회장이 유통 법인 전체를 총괄한다. 사업부문 대표로 석창현 상무를, 상품부문 대표로 정성관 상무를 각각 선임했다. 이래드리테일은 상장을 추진 중에 있다는 면에서 더욱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랜드월드는 김일규 신임 부회장이 총괄하고, 패션부문 대표로 최운식 상무가 선임됐다. 올해 만 40세인 최 상무는 SPA 브랜드인 스파오 사업 본부장을 맡아 역발상과 혁신을 통해 스파오를 국내 최대 토종 SPA로 키워낸 것을 인정받았다. 

이랜드파크는 김현수 신임 사장이 호텔과 리조트, 외식 사업을 총괄한다. 외식부문 대표는 올해 만 35세인 김완식 외식 본부장이 맡는다. 김완식 본부장은 그 동안 외식 사업부분의 운영 책임자 역할을 수행해 왔으며, 치열한 외식 시장 경쟁 속에서도 공격적인 마케팅과 영업활동을 통해 외식 시장 선두를 지켜낸 것을 인정받았다. 

또한 이랜드그룹이 중국에 이어 해외사업의 승부처로 삼고 있는 인도, 베트남 시장 공략을 위해 이은홍 신임 사장을 중국을 제외한 아시아권 전체 대표로 임명했다. 이은홍 사장은 신입사원 때부터 20년간 스리랑카와 인도, 베트남, 미얀마 등 이랜드의 해외 생산 인프라를 직접 일구어낸 그룹 내 대표적인 ‘생산통’으로 꼽힌다. 

이랜드 관계자는 “내년이면 창립 40주년을 맞게 되는 이랜드가 각 계열사별 경쟁력 강화를 통해 그룹이 한 단계 도약 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 것” 이라면서 “이랜드의 향후 40년 밑그림을 만드는 한 해가 될 것이다”고 말했다. 

안유리나 산업 1팀 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ahnyurina@naver.com
재계. 생활유통. 식음료. 뷰티패션. 호텔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