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與野, 한 목소리로 김예령 기자 옹호한 까닭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가 지난 1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질의하고 있다./사진=YTN 생중계 캡쳐

[월요신문=성유화 기자] 여야가 문재인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에서 질의 태도로 논란이 된 경기방송 김예령 기자에 대해 호평을 이어갔다.

김예령 기자는 지난 10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진행된 기자단과의 질의응답에서 문 대통령을 향해 "여론이 굉장히 냉랭하다는 걸 대통령께서 알고 계실 것이다. 희망을 버린 건 아니지만 미래에 대한 불안감이 굉장하다"라고 자신의 소속을 밝히는 것도 잊은 채 서문을 뗐다.

이어 "대통령께서는 이와 관련해 엄중하게 바라보고 있다 강조를 하시고 계시는데 그럼에도 현 정책에 대해 기조를 바꾸지 않고 변화를 갖지 않으려는 이유를 알고 싶다"라고 질문하며 특히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가"라고 덧붙여 논란이 됐다.

이에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을 통해 “짧은 질문이지만 많은 국민들이 하고 싶은 말 대신한 한마디였다”라고 평가했다.

이 의원은 “완곡하게 말했는데도 태도논란이니 떠들어대니 기가 막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왕이라도 된단 말인가”라고 반문하며 “대통령 용비어천가 불어주는 것이 아니라 어려운 국민들 대신해 당당히 권력에 질문하고 비판하는 것이 언론의 사명이다”라고 주장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도 김예령 기자 논란에 대해 "기자는 국민을 대신해서 뭐든지 질문할 수 있다. 기자가 예의를 차리면 기자가 아니다"라고 호평했다.

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를 통해 “나는 진짜 우리나라 민주주의가 저렇게 성큼, 금년에도 또 한 번 다가오는구나. 좋게 느꼈다”며 이같이 평가했다.

박 의원은 특히 "대통령은 무슨 질문에 대해서도 답변할 의무가 있다"고 설명한 후 "나는 마음에 들었다"며 "신세대답다"고 호평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이날 김예령 기자를 두고 "바른 얘기 했다고 본다"고 평가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를 예방한 노영민 신임 대통령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을 만난 자리에서 "(김예령 기자에 대해) 잘못했다는 비판도 있지만 국민 불안감을 대변했다고 하는 면에선 바른 얘기 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특이점은 여당에서도 김 기자를 호평했다는 것.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11일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자기가 이것은 꼭 해야 하겠다 싶으면 물어뜯어야 기자다"라고 김 기자의 기자정신을 높이 샀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제가 가장 치욕적으로 생각했던 장면이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이라고 박 전 대통령을 언급했다.

이어 박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의 연두기자회견이었던 것 같은데, 그 앞에 기자들이 쭉 앉아서 제대로 질문하지도 않고 하하 웃고만 있었다"며 "웃는 게 기자가 아니다. 꽃병처럼 앉아있는 게 기자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덧붙여 "대통령께 편한 질문만 하는 사람이 오히려 간신일 수 있고, 대통령 귀에 거슬리는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이 오히려 충신일 수 있다고 생각해주시면서 조금 너그럽게 봐주시면 좋겠다"고 소신을 밝혔다.

한편 당사자인 김예령 기자는 이번 논란에 대해 “기자의 역할이자 사명”이라고 해명했다.

김 기자는 지난 10일 오후 미디어오늘과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메신저를 통해 “물론 듣기에 따라 무례하게 해석할 수 있지만, 왜 제가 그런 의도를 가지고 대통령께 질문하겠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김 기자는 “저는 최대한 객관적이고자 한다. 그것이 기자의 역할이자 사명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단도직입적으로 여쭐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김 기자는 덧붙여 “구체적인 질문에 (문 대통령이) 늘 답변이 한결 같았기에 그냥 훅 들어간 감은 있다”며 “저는 대통령이 ‘자신 있다!’ 이렇게 답변하시길 바라기도 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성유화 정치. 사회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bghk8609@hanmail.net
정치. 사회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Green 2019-01-11 15:45:20

    제발 욕설쓰지 말 것 예령이 지할 말 잘했구먼 국민대변자 예령 화이팅! 기자의 임무수행 백점 문통은 정책바꿀생각없음 쇠귀에 경 읽기 누구를 위한 문통? 우리나라 말아먹기 지속적으로 하네 그러이민가고싶다고 아우성
    어떻게 지켜오고 키워ㅈ온 대한민국인데...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