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재계
5대그룹, 땅 사들여 몸집 불리기 주력했나...10년간 3배 상승 "현대차 1위"경실련 "재벌기업 부동산 투기 몰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 26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강당에서 '5대 재벌 토지자산 실태 조사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경실련에 따르면, 5대 재벌소유 땅값이 10년간 43.6조로 2.8배 증가했다고 밝혔다./ 사진= 뉴시스

[월요신문=안유리나 기자] 5대그룹이 보유한 땅값이 10년간 무려 3배 가까이 증가했다. 삼성·현대차·SK·롯데·LG 등 이른바 5대 그룹의 토지자산 총액이 지난 10년간 장부가액 기준으로 24조원에서 43조6천억원 증가해  2.8배 증가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26일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에 따르면 2017년 5대 그룹이 보유한 토지 자산은 10년전보다 43조 이상 늘어난 67조원5천억 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실련 측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동숭동 경실련 강당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경실련은 "재벌 기업들이 본연의 주력사업을 외면하고 부동산 투기에 몰두해 10년간 부동산 거품을 키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특히 토지자산이 가장 많이 증가한 현대차의 경우 2007년 대비 19조 4천억원이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으로 삼성 8조4천억원, SK 7조1천억원, LG 4조8천억원, 롯데 4조원 순으로 조사됐다. 

또 토지자산의 계열사 편중도 컸다. 그룹 계열사별로 보면 현대자동차 10조6천억원, 삼성전자 7조8천억원, 기아자동차 4조7천억원, 호텔롯데 4조4천억원, 현대모비스 3조5천억원 순으로 증가해 5위 내에 현대차그룹 계열사 3곳이 포함돼 있다. 

경실련은 "5대그룹 상위 50개 계열사 장부가액은 63조원이지만 국세청 자료를 토대로 시세로 환산할 경우 1000조원대로 추정된다"고 추산했다.

이어 "이는 공시를 근거로 재무상태를 파악하는 주주와 투자자들의 판단을 흐리게 만들고 투명경영 측면에서도 문제가 있으므로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문제는 이들 기업이 실제 공시한 토지자산 규모는 42조원임에도 불구하고 공시지가의 10%대에 불과하다는 점이다. 

경실련은 "지난 10년간 재벌 기업들이 땅 사재기를 통해 몸집 불리기에 주력했음을 보여주는 지표"라며 "토지 가격 상승으로 인한 불로소득, 분양·임대수익 등에서 기업생산 활동보다 더 많은 이윤이 발생하다 보니 부동산 투기에 집착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이어 "부동산을 통해 손쉽게 이익을 내면서 되물림 하는 부분을 차단해야 한다"면서 "자산 5조원 이상의 공시대상기업집단에 대해서는 보유 부동산의 건별 주소, 면적, 장부가액, 공시지가를 사업보고서에 의무 공시하게끔 공정거래법 등 관련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정부에 요구했다.

안유리나 산업 1팀 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ahnyurina@naver.com
재계. 생활유통. 식음료. 뷰티패션. 호텔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