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생활산업
“생생한 생맥주를 그대로” 칭따오, 퓨어 드래프트 내놔기존 칭따오 순생 리뉴얼 버전
13일 칭따오는 서울 중구 알로프트 호텔 2층에서 ‘칭따오 퓨어 드래프트 생’을 새롭게 선보임과 동시에 시음회를 열었다. /사진=이명진 기자.

[월요신문=이명진 기자] 글로벌 프리미엄 맥주 브랜드 칭따오가 ‘칭따오 퓨어 드래프트 생’을 새롭게 선보인다.

13일 칭따오는 서울 중구 알로프트 호텔 2층에서 ‘칭따오 퓨어 드래프트 생’을 새롭게 선보임과 동시에 시음회를 열었다.

이날 칭따오가 선보인 퓨어 드래프트 생은 기존 칭따오 순생을 리뉴얼 한 제품으로, 500ml 캔과 640ml 병 두 가지로 만나볼 수 있다. 칭따오 퓨어 드래프트 생은 부드럽고 신선한 생맥주 그대로 병입한 제품이다. 차별화된 맛의 비결은 맥주의 일반적인 제조 방식과 달리 ‘비열처리’로 본연의 맛은 살리고, ‘멤브레인 여과’ 기술로 불순물을 제거해 갓 생산된 맥주의 신선함과 부드러움을 보존한 데 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새로워진 패키지 디자인도 눈에 띈다. 리뉴얼된 패키지는 청량한 느낌을 주는 녹색·흰색을 사용해 맑고 깨끗한 이미지를 시각화한 점이 특징이다.

비어케이 관계자는 “국내 소비자들이 갓 생산된 생맥주의 부드러움과 신선함을 집에서 간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칭따오 퓨어 드래프트 생’ 판매를 시작했다”며 “지난해 칭따오 위트비어·스타우트를 국내에 선보인 데 이어 칭따오 퓨어 드래프트 생까지 더해 새롭고 차별화된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칭따오는 중국 청도 라오샨의 맑은 물과 116년 전 독일의 양조기술을 결합해 탄생한 맥주로, 칭따오 맥주 양조장이 처음 지어질 당시에 사용된 ‘1903년 효모’를 그대로 사용하는 등 역사와 기술력이 결합된 제품이다. 특히 특별히 관리·재배한 고품질 쌀과 홉을 사용해 한층 부드러우면서도 쌉싸래한 맛까지 느낄 수 있어 국내 수입 맥주 브랜드로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명진 기자 산업 1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jins8420@naver.com
생활유통. 식음료. 제약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