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문화일반
연극 ‘법원을 법정에 세우다’ 내달 19일 개막

[월요신문=장혜원 기자] 극단 청산이 연극 ‘법원을 법정에 세우다’를 4월 19일부터 5월 19일까지 서울 대학로 드림아트센터 3관에서 초연한다. 판사 출신 신평 변호사의 동명 에세이가 원작이다.

‘법원을 법정에 세운다’는 사람이 만든 ‘법’으로 인해 사람이 지배당하는 세상에 맞서는 현실 법정극이다. 사법부의 비리를 내부고발한 과정을 일기 형식으로 담은 원작을 무대화하기 위해 필요한 소재 외에 과감히 재창작을 했다.

판사들의 금품수수를 내부 고발했다가 재임용에서 탈락된 과거를 가진 주인공 평호는 동료 변호사의 비리 의혹을 공개해 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된다. 내부고발에 부정적인 주위 분위기에도 불구하고 평호는 공정한 판결이 이뤄질 것이라는 믿음을 고수한다. 하지만 내내 유리하게 진행된 재판의 결과는 예상 밖의 패소였다.

법원의 판결에 충격을 받고 향후 대응을 준비하던 평호는 부당한 판결로 인해 고통을 받고 있던 해고 노동자 경중을 잊고 지낸다. 그러는 사이 궁지에 몰린 경중은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 한다.

우연히 그 장면을 목격하고 제지하는 평호는 돈도 없고 빽도 없고 가진 거라곤 법밖에 없는 자신과 같은 보통 사람은 법의 버림을 받으면 더 이상 살아갈 방법이 없다는 경중의 호소에 ‘법보다 중요한 것이 사람’이라는 깨달음을 얻고 ‘법원을 법정에 세우기’로 결심한다.

신성우 극작가는 “신평 변호사의 사법체계에 대한 고민과 그의 직업만 착안하고 나머지는 새롭게 작품을 만들었다”며 “판결이 부당하면 부당한 판결보다 그 판결을 받은 사람이 불이익을 받아야 하는 현실을 이야기하고 싶었다”고 밝혔다.

서울연극협회장을 지낸 박장렬이 연출을 맡았고 맹봉학, 김용선, 정종훈 등이 출연한다.

장혜원 사회. 연예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rain97@hanmail.net
사회. 연예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