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산업일반 재계리서치
KAI, 말레이시아 'LIMA 2019' 참가…FA-50 경공격기 수출 집중
인도네시아 유유 수띠수나 공군참모총장이 LIMA 2019 KAI 전시관에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사진 = KAI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이 국산 항공기 수출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9일 KAI는 말레이시아 랑카위에서 지난 26일부터 30일까지 열리는 'LIMA 2019'에 참가해 동남아시아 지역 공략을 위한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고 밝혔다.

KAI는 이번 전시회에 FA-50 경공격기, 수리온 기동헬기, KT-1 기본훈련기를 출품했다.

FA-50은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등에 64대(29억달러 규모)가 수출된 바 있다. KT-1과 수리온 역시 국산 항공기 수출을 이끌 주력 상품이다.

김조원 KAI 사장은 이번 전시회를 직접 방문해 현장에서 말레이시아 총리, 국방총사령관, 공군사령관 등과 면담을 가졌다.

말레이시아 공군은 36대 규모의 고등훈련기 및 경전투기 획득사업을 추진 중이다.

KAI는 올해 초에 말레이시아에 FA-50 제안서를 제출한 바 있다. 현재 파키스탄과 중국 합작의 JF-17, 인도의 테자스, 이탈리아의 M346, 러시아의 Y-130과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번 전시회에서 말레이시아 공군 관계자는 “FA-50의 우수한 성능과 후속지원 능력에 대해서는 이미 운용 중인 동남아 3개국으로부터 익히 들어왔다”며 “FA-50은 말레이시아 공군에도 적합한 기종이라고 판단하며, 한국과 한국 제품에 대한 신뢰가 높아 협력관계 구축을 희망한다”고 전했다.

김조원 사장은 "FA-50은 고등훈련기와 경공격기로 동시에 활용이 가능한 점과 경쟁기종 대비 높은 가동율이 강점”이라고 강조하며 “우수한 성능의 항공기를 제공함은 물론 산업협력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지현호 산업 2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ho0520@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IT. 전자. 항공. 공기업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