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경제일반 경제 이슈
금감원 종합검사 앞두고.. KB금융·한화생명 등 ‘초긴장’
금융감독원(사진=뉴시스)

[월요신문=윤주애 기자] KB금융지주, KB국민은행, KB증권, 한화생명보험, 메리츠화재 등이 내달부터 이뤄질 금융감독원 종합검사를 앞두고 바짝 긴장하고 있다.

30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감원은 올 상반기 이들 금융회사를 대상으로 종합검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하반기에는 저축은행, 카드사 등 다른 금융사에 대해서도 종합검사가 이뤄질 전망이다.

윤석헌 금감원장은 4년만에 종합검사를 부활시켰다. 그만큼 강도 높은 검사가 실시될 것으로 보인다. KB금융그룹이 첫 타깃이 됐다. 금감원은 예전처럼 KB금융지주와 KB국민은행에 동시에 종합검사를 나갈 것으로 보인다. 증권사로는 KB증권이 종합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KB금융과 KB국민은행은 2014년 경영진이 내홍을 치뤘다. KB국민은행의 주전산시스템 교체와 관련해 지주사 회장과 은행장이 충돌했고, 급기야 금감원 검사가 이뤄지면서 회장과 은행장이 물러나는 등 ‘KB사태’로 확대 됐다. KB금융지주와 KB국민은행 등은 종합검사를 앞두고 철저히 시스템을 점검하고 있다.

생명보험 업계 2위인 한화생명과 손해보험 업계 5위인 메리츠화재도 금감원의 종합검사 대상이 됐다. 업계 1위 삼성생명과 삼성화재는 종합검사 첫 번째 칼날은 피하게 됐다.

윤주애 경제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yjuae@naver.com
금융. 은행. 보험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