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사건 사고
30대 여경 자택서 숨진 채 발견 경찰 수사 나서
사진=뉴시스.

[월요신문=장혜원 기자] 용인 자택에서 30대 현직 경찰관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는 지난 8일 새벽 30대 현직 A경장이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고 9일 밝혔다.

A 경장은 전날 저녁 부서 회식을 한 뒤 귀가해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현장에서 유서는 따로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 경장이 평소 상관 때문에 많이 힘들어했다는 유족의 진술 등을 토대로 직장 내 괴롭힘이 있었는지 조사하고 있다.

 

 

 

 

장혜원 사회. 연예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brain97@hanmail.net
사회. 연예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