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생활산업
“할인점 부진” 이마트, 1분기 아쉬운 성적표…영업익 51.6%↓'트레이더스'는 호재…영업익 4.7%↑
이마트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74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51.6% 줄었다고 15일 공시했다. / 사진=이마트

[월요신문=최은경 기자] 이마트가 올해 1분기 아쉬운 성적표를 받았다. 할인점의 실적 부진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15일 이마트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74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1.6% 줄었다고 공시했다. 지만 당기순이익은 697억원으로 44% 감소했다.

트레이더스는 선방했지만, 할인점의 부진이 실적 악화로 이어졌다는 게 이마트 측 설명이다.

사업부문으로 살펴보면 올해 1분기 트레이더스의 영업이익은 13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 늘었다. 반면 할인점은 1143억원으로 29.5% 줄었다.

또한 가전양품 전문 브랜드 ‘일렉트로마트’와 PB브랜드 전문매장 ‘노브랜드’, 드러그스토어 부츠‘ 등은 227억원의 적자가 발생했다.

한편 이마트 관계자는 “국민가격 상품을 지속해서 선보이며 하반기부터는 근본적인 유통 구조 혁신을 통한 초저가 상품 출시로 상품 경쟁력에 집중할 것”이며 “이로 인해 비용구조 혁신에 대한 성과가 하반기부터는 나타나 실적 개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최은경 기자 산업 1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cek5783@naver.com
생활유통. 뷰티패션. 호텔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