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자동차
[르포] 디자인부터 테스트까지 한번에…르노삼성 연구소를 가다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 전자파 적합성(EMC) 시험장./사진 = 르노삼성자동차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르노그룹 내에서 르노삼성자동차의 위치는 어느 정도일까. 최근 계속된 노사 갈등, 닛산 로그 후속 모델 배정 차질 등으로 경영위기에 처한 르노삼성차가 탈(脫)한국설을 일축하며 르노삼성자동차의 위상을 자랑했다.

15일 르노삼성자동차는 경기도 용인시에 있는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구 르노삼성 중앙연구소)에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RTK) 랩 스페셜 익스피리언스'를 개최했다.

르노그룹의 핵심 연구자원인 RTK를 통해 르노삼성자동차의 비전과 중요도를 소개하는 자리다.

이날 소개를 맡은 권상순 RTK 연구소장은 "차량 디자인부터 설계, 해석, 각종 테스트, 양산준비를 위한 생산기술을 모두 갖춘 연구소는 세계적으로 드물다"며 "르노그룹 내에서 신차 개발이 가능한 곳도 프랑스, 루마니아, 한국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RTK는 그룹 내 글로벌 C·D세단과 SUV 개발 프로젝트를 총괄하는 곳으로 향후 더 큰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실제로 RTK에서는 내년 1분기 출시 예정인 XM3를 비롯해 SM6와 QM6 부분변경, QM3 LPG 모델 등을 연구 중이다. 여기에 르노그룹이 중국 공략을 위해 현지에 설립한 3곳의 조인트벤처에서 생산될 차량에 대한 개발도 RTK가 맡고 있다.

또 르노-닛산-얼라이언스가 2022년까지 자율주행 기술 40종 이상 모델 탑재, 12종의 새 전기차 출시, 900만대 이상 차량에 CMF 플랫폼 적용, 커넥티비티 확대 등과 관련한 역량 강화를 추진 중이다.

르노삼성 XM3.

RTK 곳곳에서는 이러한 노력의 흔적을 엿볼 수 있었다. 연구소 내 한 주차장에는 위장막을 씌운 테스트 차량이 다수 눈에 띄었고 디자인실에도 포장을 씌운 신차가 있었다.

르노삼성차의 안전, 품질을 책임지는 충돌시험장도 견학할 수 있었다. 실제 시험장면을 볼 순 없었지만, LPG 도넛 탱크 차량의 안전 테스트 사례 등을 살펴 볼 수 있었다.

르노그룹 내에 프랑스와 한국 단 두 곳 밖에 없다는 EMC 시험장도 둘러봤다. 차량 내 다양한 전자기기에 대한 전자파 관련 검측 실험이 진행되는 곳으로 차량을 원격으로 주행하면서 테스트를 할 수 있는 샤시다이나모가 설치돼 있었다. 이곳에서는 차량무게 3.5톤, 길이 5m까지 테스트가 가능하다. 모델로는 르노 마스터까지 전자파 적합성을 테스트할 수 있다.

이처럼 르노삼성차의 미래를 쥐고 있는 RTK에는 1017명의 연구인력이 근무하고 있다. 이 중 75명은 르노그룹의 다른 6개 연구소에 파견 나가 있다.

권상순 소장은 "해외파견 인력이 많다는 것은 그만큼 RTK 연구인력이 우수하다는 의미"라고 부연 설명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서는 모델 노후화로 판매 부진이 심각한 르노삼성차의 향후 전략도 소개됐다.

권상순 소장은 "내년 출시될 SM6 부분변경은 디자인은 물론 ADAS 부분에서 대폭 강화가 이뤄질 것"이라며 "XM3의 경우 현대차의 아반떼보다 앞선 기능을 탑재할 계획이다"고 자신했다.

또 "QM6의 경우 새로운 환경기준에 맞춘 디젤 모델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출력을 높인 터보 모델도 추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밖에도 르노삼성은 초소형전기차 트위지 국내 생산 외에도 르노의 대표 전기차 조이(Zoe) 국내 출시를 검토 중이다.

R&D 관련 투자의 경우 르노삼성은 2017년부터 연구인력 채용을 강화하고 있고 올해는 수시채용을 진행 중이다. 장비의 경우 노후화된 부분을 리뉴얼하고 디지털 관련 장비를 추가 도입할 계획이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이 15일 경기도 용인 르노테크니컬코리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인삿말을 하고 있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차 사장은 "RTK는 얼라이언스 내에서 핵심 연구자원 시설로 새롭게 편성된 AMI태평양 지역본부에서 더 큰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며 "우리에게 주어진 가능성이 커진 만큼 RTK가 더 큰 성장과 진보를 견인하는 역할을 할 것이다. AMI태평양 지역본부 회장 역시 지난주 방문 당시 르노삼성차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수차례 언급했으며 지역 내 타국보다 탁월하다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또 "전세계 인구의 절반이 살고 있는 AMI태평양 지역본부로 소속이 변경된 것은 그만큼 거대한 시장에 수출을 시도할 수 있다는 의미로 D세그먼트시장을 노려볼 만하다"고 덧붙였다.

지현호 산업 2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ho0520@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IT. 전자. 항공. 공기업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