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사건 사고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 추돌사고…경찰 "과실 인정 후 귀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사진=뉴시스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조현민(36) 전 대한항공 전무가 서울 도심에서 승용차를 몰다 앞차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2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조 전 전무는 이날 오전 11시43분경 서울 중구 대한문 앞에서 자신의 테슬라 승용차를 몰고 가다 앞서가던 소나타 차량을 뒤에서 들이받았다.

두 차량에는 조씨와 운전자 외 다른 동승자는 없었으며 두 사람 모두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진다. 이 사고로 조씨의 차와 피해 승용차는 일부 파손됐다.

경찰은 신호등이 녹색에서 황색으로 바뀌는 순간 소나타 차량이 급정지하면서 뒤에 있던 조씨 차량이 후미를 받은 것으로 조사했다. 조씨는 신호등이 바뀌었는데도 속도를 줄이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조씨는 경찰 조사에서 본인의 실수를 인정한 뒤 귀가했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조씨의 부주의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조씨와 피해자 진술, 차량 블랙박스 등을 확인하고 있다. 사건은 조씨 측 귀책으로 보험사를 통해 처리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해졌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