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 클릭 연예
베리굿 조현 의상 '선정성' 논란에 팬들 성명문까지 낸 까닭 "지금이 조선시대?"
조현(가운데)/사진=뉴시스

[월요신문=윤소희 기자] 그룹 '베리굿' 조현(23)의 코스튬 플레이를 놓고 온라인에서 선정성 논란에 팬들까지 나섰다. 

조현이 17일 서울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CJ ENM 게임채널 OGN 예능프로그램 '게임돌림픽2019 : 골든카드'에 참가하면서 착용한 의상이 선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조현은 이 프로그램에서 아이돌들이 겨루는 게임 중 하나인 '리그 오브 레전드'의 구미호 캐릭터 '아리'로 변신했다. 몸에 달라붙는 옷에 아리의 특징인 고양이 귀와 꼬리를 달고 가터 벨트를 착용했다. 

이에대해 네티즌들은 노출과 선정성에 대한 의견과 프로그램 취지에 맞게 코스프레 한 것은 문제가 될 것이 없다는 의견이 갈렸다.

소속사와 방송사 측은 선정성 논란에 당혹감을 갖추지 못하면서 "프로그램을 위해 추최 측과 협의 후 코스프레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준비해준 의상을 착용했다"라며 "의도적 노출이 아닌 캐릭터 표현에 충실했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평소에도 게임을 즐기는 조현이 캐릭터를 통해 유저들과 소통하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과한 해석은 자제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급기야 논란이 커지자 조현의 팬들까지 나서면서 공식적 지지 성명문 까지 발표하기에 나섰다.

팬들은 '베리굿 갤러리'를 통해 "지금이 조선 시대냐. 도대체 해당 의상이 왜 문제가 되는지 하등의 이유를 찾을 수가 없다"면서 "일부 편향된 시선에 조현이 상처를 받길 바라지 않으며, 언제 어디서나 당당히 자기 몫을 소화하는 조현이 되길 간절히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슈퍼주니어 김희철, 신동이 진행을 맡은 '게임돌림픽 2019 : 골든카드'는 게임을 즐겨하는 아이돌 스타들의 게임 실력을 겨루는 아이돌 e스포츠 대회로 하반기 방송 예정이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