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일반 경제 이슈
검찰, ‘조국 가족펀드’ 운용사·투자사 대표 구속영장 청구자본시장법 및 특경법(횡령·배임) 위반 혐의 적용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일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사진=뉴시스

[월요신문=고병훈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와 가족들이 투자한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사모펀드 운용사 대표와 투자사 대표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9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는 이날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 이상훈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대표에게는 자본시장법 위반 및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배임), 증거인멸교사 등 혐의가 적용됐다.

이와 함께 코링크PE가 투자한 가로등 점멸기 생산업체 웰스씨앤티 대표 최모씨도 특경법 위반(횡령)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조 후보자 부인과 두 자녀는 코링크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 1호’에 10억5000만원을 투자했다. 검찰은 조 후보자 가족이 출자한 운용사와 투자사 등을 둘러싸고 제기된 의혹 전반을 수사 중이다.

이와 관련해 ▲조 후보자의 5촌 조카 조모씨가 코링크PE 실소유주라는 의혹 등 사실상 ‘가족 펀드’라는 의혹 ▲조 후보자의 부인이 두 자녀들에게 ‘편법 증여’를 하기 위해 투자했다는 의혹 ▲민정수석이던 조 후보자가 영향력을 행사해 코링크PE의 투자를 받은 업체들이 ‘관급 공사’를 수주했다는 의혹 등이 제기된 바 있다.

검찰은 지난달 27일부터 코링크PE와 관련 업체들을 압수수색하며 강제수사에 돌입했다. 해외에 출국했던 이 대표는 귀국해 지난 5일과 6일 검찰 조사를 받았다.

최 대표도 지난 4일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다. 웰스씨앤티는 조 후보자 가족들이 출자한 코링크프라이빗에쿼티(PE)가 운용하는 사모펀드 ‘블루코어밸류업 1호’의 투자를 받았다. 이후 공공기관과 지방자치단체 등에서 발주한 사업을 여러 차례 수주하면서 영업 매출 실적이 급증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고병훈 경제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nwnqkddj3@naver.com
금융지주. 은행. 보험. 증권. 카드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