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해운․항공 재계리서치
조선업계, 8월 수주량 세계 1위…中 추격 '박차'
'친환경 선박상'을 수상한 삼성중공업의 LNG선./사진=뉴시스

[월요신문=최문석 기자] 국내 조선업계가 지난 8월에도 글로벌 선박 수주량 1위를 차지했다. 올해 누적 수주 1위인 중국을 바짝 추격하며 세계 1위 탈환 기대감을 불러오고 있다.

10일 영국의 조선업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8월 전세계 선박 발주량 100만CGT(33척) 중 한국이 74만CGT(21척)를 수주하며 1위를 기록했다. 중국은 26만CGT(11척)로 뒤를 이었다.

이는 전체 선박 수주량의 74% 점유율을 확보한 것으로 한국이 여전히 조선업에서 강세를 보이고 있다는 의미다.

누적 수주량에서는 한국은 4월 한때 1위 중국과 17%포인트 차이까지 벌어졌으나 8월까지 집계 결과 중국 502만CGT(38%), 한국 464만CGT(35%)로 3%포인트까지 격차를 좁혔다. 수주잔량도 지난해 대비 한국만 유일하게 증가(2044만CGT, 4%↑)했다.

이같은 상승세는 선박업계에서 유조선 발주 수요가 늘고 있는 추세와 연관이 깊다.

산업자원통상부가 밝힌 올해 8월까지 선박 누적 발주량 중 유조선 발주는 134만CGT으로 작년 동월 대비 192%가 늘었다. 반면 LNG선과 컨테이선, 벌크선은 각각 232만CGT(31%), 57만CGT(50%), 126만CGT(51%)로 하락했다

선종별 선가 추이는 LNG선과 유조선(VLCC)은 가격 변동 없이 각각 1억8550만 달러와 9250만 달러를 기록했다.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 2만0000~2만2000TEU) 역시 지난달 50만 달러씩 상승한 이후 각각 1억1150만 달러, 1억4650만 달러를 유지 중이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