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증권
미래에셋대우, 3분기 만에 작년 최대 실적 경신…“업계 최초 자기자본 9조원 돌파”전 부문 안정적인 수익 달성…해외법인 3분기 누적 순익 1239억원 달성
미래에셋센터원 전경. / 사진=미래에셋대우

[월요신문=고병훈 기자] 미래에셋대우(대표 최현만·조웅기)의 올해 3분기 누적 순이익이 지난해 기록한 사상 최대 실적을 경신했다.

미래에셋대우는 7일 공시를 통해 올해 3분기 연결 기준 누적 지배주주 순이익이 5223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한 해 동안 기록한 연간 사상 최고 실적인 5032억원을 넘어선 수준이다.

연결기준 지배주주 자기자본 또한 전 분기에 비해 3674억원 가량 증가하면서 증권업계 최초로 9조원(9.09조원)을 돌파했다. 해외법인 실적 또한 증권사 최초로 연간 세전 수익 1000억원(1239억원)을 돌파하며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였다.

해외법인의 경우 상반기 성장세에 이어 3분기에도 세전 순이익 366억원이라는 우수한 실적을 올리며, 세전 수익 1239억원을 기록했다. 전체 연결 세전 순익에서 해외법인 실적이 차지하는 비중 또한 17.5%를 차지했다.

IB부문의 경우 수익(수수료+기업여신수익)이 지난해 2분기 이후 6분기 연속 1000억원을 돌파했다.

미래에셋대우 측은 브로커리지 부문이 수 년 동안 노력해 온 해외 자산 증대의 효과가 나타날 가능성을 보여줬고, 연금과 자산관리 부문의 수익 기여를 통해 안정적인 수익을 달성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트레이딩 부문도 투자목적자산 등에서 발생한 실질 배당수익의 확대와 주식운용, 채권운용 부문의 선전 등으로 손익의 수익 변동성을 완화시켰다.

비즈니스 수익 비중은 자기자본투자(PI)를 포함한 트레이딩이 36.2%로 가장 컸다. 이어 IB 수수료 20.4%, 브로커리지 수수료 19.8%, 이자손익 12.1%, 금융상품판매 수수료 11.5%로 집계됐다.

미래에셋대우 관계자는 “자기자본이 9조원 이상으로 확대되면서 재무건전성 지표에 충분한 여유가 있는 만큼 회사 성장 기반의 한 축인 국내외 투자 자산을 꾸준히 늘려 나갈 예정”이라며 “이 과정 속에서 IB, 트레이딩, 해외 부문과의 시너지 성과를 계속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고병훈 경제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dnwnqkddj3@naver.com
금융지주. 은행. 보험. 증권. 카드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