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자동차 재계리서치
현대모비스, 레이더 활용 후방긴급자동제동 기술 개발
현대모비스가 초단거리 레이더를 적용한 후방긴급자동제동 기술을 개발했다./사진 = 현대모비스

[월요신문=지현호 기자] 현대모비스가 초단거리 레이더 센서를 활용한 후방긴급자동제동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13일 밝혔다.

후방긴급자동제동은 차량 후진 경로에 사람, 물체 등을 센서로 인식해 차량이 스스로 제동을 거는 시스템이다.

기존에는 초음파 센서를 적용해 물체를 인식했다.

현대모비스가 개발한 기술은 초음파 대신 레이더 센서를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레이더 센서는 초음파보다 응답속도가 빠르고 바람, 소음의 영향을 받지 않는다. 어두운 곳에서도 정확히 인지할 수 있어 기존 주차 보조 센서의 단점을 해결할 수 있다.

여기에 현대모비스는 초근거리 인식을 위해 초단거리 레이더를 개발했다. 국내외에서 관련 특허도 출원 중이다.

조성우 현대모비스 APS설계실장은 “실차 평가 과정에서 초단거리 레이더를 장착한 후방긴급자동제동의 성능 신뢰성에 대한 검증은 마쳤다”며“앞으로 국내외 완성차 업체들과 협의해 양산 적용을 적극 제안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지현호 산업 2팀 팀장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ho0520@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IT. 전자. 항공. 공기업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