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연예 클릭 연예
태연, '보이스퀸' 홍민지 저격글 남긴 이유
사진=MBN '보이스퀸' 화면 캡쳐

[월요신문=윤소희 기자] 가수 태연이 SM연습생 출신 홍민지에게 저격 글을 남겼다.

태연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 여덟 명은 소녀시대라는 그룹으로 데뷔하기 위해 꽤 오랜 시간부터 모든 것을 걸고 최선을 다 해왔고, 결코 하루아침에 뚝딱 만들어진 그룹이 아니다"라며 "우리는 대중들에게 보여지기 전부터 수없이 많은 시간을 함께 보내왔고 누구나 한 번쯤 거쳐 갈 수 있는 버스정류장 같은 그런 팀이 아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멤버들의 기억을 조작하지 않은 이상, 저희와 같이 땀 흘린 추억이 없으신 분들은 함부로 소녀시대 이름을 내세워서 저희를 당황시키는 일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자신의 의견을 강조했다.

사진=태연 인스타그램

태연이 이같이 언급한 것은 지난 28일 방송된 MBN '보이스퀸' 참가자 홍민지 때문으로 보인다.

홍민지는 '보이스퀸'에 참가해 "어쩌면 소녀시대가 될 뻔했던 17년 전 SM 연습생 출신"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이어 "소녀시대가 데뷔하는 것을 보고 눈물을 흘렸다. '내 자리가 저긴데..'라고 생각했다. 신랑이 한 번 더 해봤으면 좋겠다고 해서 여기까지 왔다"고 출연 배경을 설명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