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생활산업
한샘, 강승수 대표 체제 출범..."새로운 50년 만들어나갈 것"국내시장 10조 매출 달성 등 중점 추진과제 발표
강승수 한샘 신임 대표이사 회장이 2일 오전 서울 마포구 사옥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 사진=한샘

[월요신문=최은경 기자] 한샘은 2일 서울 마포구 한샘 상암동 사옥에서 강승수 신임 대표이사 회장의 취임식을 열었다. 강승수 신임 회장은 25년간 한샘을 이끌어 온 최양하 전 회장의 뒤를 이어 신임 대표이사 회장으로 선임됐다. 1965년생으로 올해 54세로 세대교체 의미도 있다.

한샘은 강 회장의 취임을 축하하고 2020년 창립 50주년을 맞는 한샘이 다가올 50년을 준비하기 위한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이날 취임사에서 강 회장은 “1970년 단돈 200만원의 자본금과 7평 규모 사무실에서 출발한 한샘이 국내 1위 종합 홈 인테리어 기업이 될 수 있었던 것은 지난 50년간 꿈과 열정을 가지고 두려워하지 않고 도전했기 때문”이라며 “앞으로 디지털 시대 글로벌 홈 인테리어 시장에서 변화를 주도하는 새로운 50년의 도전을 시작하고자 한다”고 포부를 밝혔다. 

강 회장은 회사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으로 ‘디자인’, ‘디지털’, ‘인재육성’ 등 세 가지를 꼽았다. 

강 회장은 “동·서양을 넘어서는 디자인’을 통해 소비자의 라이프 스타일을 선도하고 홈 인테리어 사업에 IT 기술을 접목해 고효율, 고부가가치 사업구조로 혁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율과 창의의 기업 문화로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고 목표에 도전하는 한샘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중점 추진 과제도 발표했다. 강 회장은 “토탈 홈 인테리어 공간 패키지를 구성하고 온라인과 오프라인으로 유통해 국내시장 매출 10조에 도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국내서 축적된 역량을 바탕으로 해외시장에서 현지화 해 나갈 것”이라며 “부엌 가구 1등에 안주하지 않고, 가정용 가구 사업과 리모델링 패키지 사업을 준비해 신사업을 성공시킨 것처럼 스마트 홈 등 미래 성장동력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강 회장은 한샘 성장의 동반자로 ‘고객’, ‘대리점과 협력업체’, ‘일선 근무자’, ‘주주’ 등을 꼽으며 이들을 향한 감사 인사도 전했다. 

강 신임 회장은 “한샘이 성장해올 수 있었던 것은 많은 분들의 관심과 지원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감사함을 잊지 않고 ’정도경영’과 ‘상생경영’을 최우선 가치로 지켜나가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임직원들에게는 “자부심과 긍지를 가질 수 있는 회사로 한샘을 변화시켜 가겠다”며 “상호존중과 신뢰를 바탕으로 소통을 활성화하고 자율과 창의를 발휘할 수 있는 수평적인 기업문화를 만들어 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마지막으로 “초일류기업을 만들어보겠다는 열망을 품고 미래를 향해 도전해 간다면 반드시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사랑 받는 한샘을 만들어 갈 수 있다”며 “많은 젊은 인재들이 함께 도전해 미래 한샘의 주역이 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최은경 기자 산업 1팀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cek5783@naver.com
생활유통. 뷰티패션. 호텔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