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경제일반
'13월의 보너스' 연말정산, 꼼꼼히 챙겨야할 부분은?산후조리원비용 2백만원한도 의료비공제 추가
박물관·미술관 입장료 30% 특별 소득공제 인정
월세 세액공제 대상 확대하고 고액기부금 낮춰
“올해부터 모바일 홈택스 만으로 연말정산 가능

[월요신문=윤소희 기자] ‘13월의 보너스’라는 연말정산 시즌이다. 무엇을 준비해야 세금을 한 푼이라도 더 아낄 수 있을까.

올해부터 산후조리원 비용도 200만원 한도로 의료비 세액공제 대상에 포함된다. 국세청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에서 지출액을 조회할 수 있지만, 조회가 안되면 직접 이름과 이용금액이 적힌 영수증을 발급받아 회사에 제출해야 한다.

총급여 7천만원 이하 노동자가 올해 7월 이후 박물관·미술관 입장료를 신용카드로 결제했다면 30%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또 소득공제 한도를 넘어선 사용액은 100만원까지 도서·공연비와 합산해 또 30% 특별 소득공제를 받을 수 있다.

월세도 세금에서 까주는 대상도 확대됐다.월세 10% 이상을 공제해주는 월세 세액공제 혜택은  지난해까지는 국민주택(85㎡ 이하) 규모의 집을 임차한 경우에만 적용됐지만, 올해부터는 집이 국민주택 규모보다 크더라도 기준시가가 3억원 이하이면 세액공제를 받을 수 있다.

국세청은 올해 귀속분 근로소득에 대한 연말정산 작업이 본격적으로 개시됐다고 밝히고 납세자들은 연말정산에서 올해 추가된 공제대상 등을 꼼꼼히 살펴본 근로소득세 환급을 받아 절세를 할 시기라고 26일 밝혔다.

이번 연말 정산에서는 또 기부금액의 30%를 산출세액에서 공제해주는 ‘고액기부금’ 기준이 2천만원에서 1천만원으로 낮아졌다. 기부 문화를 촉진하기 위해 공제 한도를 넘어 당해 연도에 공제받지 못한 기부금은 이월해 공제받을 수 있는 기간이 기존 5년에서 10년으로 확대됐다.

‘생산직 근로자 야간근로수당’에 대한 비과세 혜택은 ‘190만원 이하’에서 ‘210만원 이하’로 범위가 늘었다. 돌보 노동자도 대상에 추가됐다.

연말정산 혜택이 줄어든 부분도 적지 않다. 지금까지는 20살 이하 자녀는 모두 기본공제를 받았으나 대상이 7살~20살까지 만으로 축소됐다. 기본공제 대상인 7살 이상 자녀가 2명 이하이면 1명당 15만원씩 공제하고, 셋째부터는 1명당 30만원씩 공제받을 수 있다.

또 신용카드 소득공제 대상에서 면세점 물품 구매액과 신차 구매 비용, 교육비 등은 제외된다. 또 의료비 세액공제를 신청할 때 실손보험금을 수령한 부분은 제외하고, 근로소득자의 순부담분만 적용되는 점도 올해부터 바뀐 대목이다. 당해연도에 수령한 실손보험금은 내년 1월15일부터 국세청 홈택스에서 조회할 수 있다.

국세청은 올해 근로소득이 있는 모든 근로소득자는 내년 2월분 급여를 지급받기 전까지 연말정산을 마쳐야 하며 관련 공제 자료를 꼼꼼히 챙겨 성실히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국세청은 손 쉽게 연말정산을 할 수 있도록, 기존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 말고도 모바일 홈택스(손택스)를 통해 연말정산 자료와 각종 공제 신고서를 제출할 수 있도록 올해부터 서비스를 개편했다고 밝혔다.

국세청은 연말정산 안내를 위해 누리집(www.nts.go.kr)에 ‘연말정산 종합안내’ 코너를 마련하고, 유튜브(www.youtube.com/user/ntskorea)에서도 안내 동영상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