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건설․부동산
[신년사] 권순호 HDC현대산업개발 사장 “종합 부동산기업 도약 이루자”아시아나항공 빠른 안정화·부가가치 창출 주력
권순호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 사진=HDC현대산업개발

[월요신문=윤중현 기자] 권순호 HDC현대산업개발 대표이사 사장이 올해 신년사를 통해 아시아나항공과의 빠른 통합과 종합 금융부동산 기업으로 도약의 뜻을 밝혔다.

권 대표는 “인수를 차질 없이 마무리해 모빌리티 그룹으로 도약하기 위한 빠른 안정화와 통합을 이뤄내자”고 당부했다.

권사장은 2일 신년사에서 “2020년 이후 경제 환경의 불확실성은 지금보다 더 복합적이고 장기적으로 이어질 것”이라며 “강한 펀더멘털을 바탕으로 새 도약의 원년으로 나가자”고 밝혔다.

권 대표는 올해 핵심과제 세 가지를 제시했다.

먼저 그는 모빌리티 그룹으로의 도약을 위한 통합을 강조했다. 권 대표는 “아시아나항공 인수는 HDC그룹에 있어서 다시 오지 않을 터닝 포인트”라며 “그룹 외연 확장에 따라 항공·교통·물류 인프라, 호텔·리조트, 발전·에너지 등 계열사 간 시너지 창출에 주력해 우리의 비즈니스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새로운 부가가치 창출 포인트를 주도적으로 발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종합 금융부동산기업으로의 진화도 미룰 수 없는 목표”라며 “REITs(리츠), 인프라펀드 등 부동산 금융의 실질적 활용을 통해 개발, 운영, 보유 및 매각 등 사업 단계별 포트폴리오를 안정화하자”고 했다.

소통과 공감의 필요성도 역설했다. 권 대표는 “HDC그룹, HDC현대산업개발 내에서의 소통과 더불어 협력회사, 고객, 주주, 나아가 지역사회와의 소통 모두 중요하다”며 “변화의 방향에 대한 공감을 넓혀갈 때 새 일원이 되는 아시아나항공과의 통합도 빨리 이뤄질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