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전자․통신
[CES 2020] 올해도 혁신 경쟁…삼성·LG, AI·8K TV·신가전 맞대결인공지능 생활상 제시…2020년형 8K TV·생활가전 등 공개
삼성전자 모델들이 오는 7일부터(현지시각)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0 전시장에서 '삼성봇 셰프'를 선보이고 있다. 삼성봇 셰프’는 로봇 팔에 다양한 도구를 바꿔 장착함으로써 식재료를 자르고 섞거나 양념을 넣는 등의 요리 보조 기능을 지원한다./사진=삼성전자

[월요신문=고은별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오는 7일(현지시각)부터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되는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0’에서 혁신 제품을 대거 선보인다.

양사는 2020년형 8K TV 신제품을 내놓는가 하면, AI 기반의 각종 솔루션을 소개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3368㎡(약 1021평), LG전자는 2044㎡(약 618평) 규모의 전시 부스를 조성해 미래 기술 및 가전을 두루 전시한다.

◆삼성, 개인 최적화된 AI 로봇 공개…新가전도 첫선

삼성전자 전시관은 6일(현지시각) 김현석 대표이사 사장(CE부문장)이 참가하는 기조연설과 연계해 삼성의 기술이 소비자들의 삶에 어떤 경험과 변화를 줄 수 있는지를 ‘개인-홈-도시(Me-Home-City)’로 구성해 보여준다.

먼저 지난해 CES에서 첫 선보인 ‘삼성봇(Samsung Bot)’ 플랫폼을 확대해 개인의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AI 로봇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 밖에 삼성봇 에어, 삼성봇 셰프와 스마트 기능이 강화된 QLED TV, 패밀리허브 냉장고, 다양한 갤럭시 기기 등을 연계해 미래 AI 홈의 비전을 제시한다.

지난해 ‘프로젝트 프리즘(ProjectPRISM)’에 기반한 ‘비스포크 냉장고’에 이어 올해 CES에서 삼성전자는 와인, 맥주, 화장품 등을 각각 최적의 온도로 관리해 주는 ‘큐브 냉장고’와 ‘신발관리기’ 등 새로운 콘셉트의 제품도 선보일 계획이다.

LG전자 모델들이 오는 7일부터(현지시각) 10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전자 전시회 CES 2020 '클로이 테이블(CLOi’s Table)' 전시존에서 고객들이 식당에서 경험할 수 있는 다양한 로봇 서비스를 소개하고 있다./사진=LG전자

◆LG전자 “어디서든 내 집처럼”…AI 선도 이미지 구축

LG전자는 전시관 입구에 초대형 올레드 조형물을 설치, 관람객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전망이다. 이는 올레드 사이니지 200여장을 이어 붙여 조형물이다.

LG전자는 ‘어디서든 내 집처럼(Anywhere is home)’을 주제로 LG 씽큐 존을 꾸민다.

LG 씽큐 존은 ▲집 안에서 누리는 인공지능 솔루션을 소개하는 LG 씽큐 홈(LG ThinQ Home) ▲이동수단에서 인공지능 경험을 보여주는 커넥티드카 존 ▲사용자와 닮은 3D 아바타에 옷을 입혀보며 실제와 같은 가상 피팅을 경험할 수 있는 씽큐 핏 콜렉션(ThinQ Fit Collection) ▲로봇을 활용한 다이닝 솔루션을 선보이는 클로이 테이블(CLOi’s Table) 등으로 구성된다.

LG전자는 지난 ‘IFA 2019’에 이어 이탈리아 유명 건축가 마시밀리아노 푹사스(Massimiliano Fuksas)와 함께 초(超)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 LG 시그니처 전시존을 조성한다. 올레드 TV, 냉장고, 세탁기, 가습공기청정기, 에어컨, 상냉장 하냉동 냉장고, 와인셀러 등 LG 시그니처 전 라인업을 선보인다.

이 밖에 LG전자는 이번 전시에서 ▲인공지능 DD(Direct Drive) 모터를 탑재한 대용량 트윈워시 ▲한층 진화한 인공지능을 적용한 인스타뷰 씽큐(InstaView ThinQ) 냉장고 등 생활가전도 전시한다. 대용량 스타일러와 신개념 프리미엄 식물재배기도 공개한다.

삼성전자 모델들이 2020년형 QLED 8K 85형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삼성전자

◆2020년형 8K TV 공개…신제품 경쟁 맞불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서 2020년형 ‘QLED 8K’, ‘라이프스타일 TV’, ‘더 월(The Wall)’을 공개한다. 2020년형 QLED 8K는 화질뿐만 아니라 사운드까지 새로운 AI 기술을 대거 적용하고, 베젤이 없는 ‘인피니티(Infinity)’ 디자인인 점이 특징이다.

또한 삼성전자는 이번 CES에 ‘더 세로(The Sero)’를 전시하고 글로벌 출시에 나선다. ‘마이크로 LED’ 기반의 더 월 경험을 소비자들의 일상 공간으로 확산하기 위한 가정용 라인업도 선보인다. 마이크로 LED는 모듈러 기반으로 뛰어난 화질은 물론 베젤, 사이즈, 화면비, 해상도 등에 제약이 없는 특징을 가지는 차세대 디스플레이다.

LG전자의 경우 다양한 라인업의 8K TV 신제품을 내놓는다. 8K 올레드 TV인 88형·77형 LG 시그니처 올레드 8K뿐만 아니라 8K LCD TV인 75형 LG 나노셀 8K도 전시한다.

특히 LG전자는 8K TV 신제품에 인공지능 프로세서 알파9 3세대도 탑재해 한 차원 높아진 성능을 보여준다. 알파9 3세대는 딥러닝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백만 개 이상의 영상 정보, 수천만 개의 소리 정보를 학습한 후 원본 영상과 비교 분석해 최적의 화질과 사운드를 구현해준다.

이 외에도 LG전자는 4K 해상도의 145형 마이크로 LED 사이니지, LCD TV의 일종인 8K 해상도 80형 미니(Mini) LED TV 등도 공개한다.

고은별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keb0522@wolyo.co.kr
IT. 전자. 항공. 게임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