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건설․부동산 산업 이슈
호반건설, 광주시장 동생과 유착으로 '알짜사업' 수주 논란동생 이씨, 이용섭 시장 알선명목 호반서 대가받은 혐의
검찰, 알선수재 혐의 수사중···회사 측 “사실 아니다” 부인

[월요신문=윤중현 기자] 호반건설이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의 동생이 운영하는 업체와 유착돼 광주시로부터 알짜 사업을 따낸 것으로 알려졌다. 호반건설이 광주시 관련 사업에서 승승장구한 배경도 이런 유착에서 가능했을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광주지방검찰청은 지난 8일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알선수재) 혐의로 이 시장의 동생을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동생 이 씨는 2018년 1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호반그룹이 광주시와의 관계에서 편의를 받을 수 있도록 형(이 시장)에게 알선해주겠다는 명목으로 대가를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씨는 호반건설 측에 철강 1만7112t(133억원 상당)을 납품하는 ‘미상의 이익’을 챙기는 등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알선수재 혐의를 받고 있다.

이씨의 업체는 2017년 3월 설립한 신생 법인이고 관련 실적이 없는데도 2017년 4월 호반건설 협력업체로 등록됐다.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의 추천으로 국내 3대 제강사의 유통사로 등록돼 비교적 낮은 가격에 철근을 공급받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씨는 시장의 동생이라는 점을 영업에 활용해 2018년 1월 호반그룹 계열사 아파트 공사 현장 철근 납품권을 수의계약 방식으로 수주했다고 검찰은 전했다. 검찰은 수익이 통상의 약 4배에 달했으며 지난해 8월 현재 전체 매출의 98%가 호반그룹 계열사와 관계사 상대 실적이었다고 설명했다.

동생이 작성한 문건에는 김상열 호반그룹 회장의 자신에 대한 지원이 이용섭 시장과 관련된 것이라는 취지로 기재된 것으로 알려졌다. 

호반그룹은 광주시 관련 사업에 참여한 이력도 의심받게 됐다. 호반건설과 호반베르디움은 민간공원 특례사업 대상지 중 중앙공원 2지구와 마륵공원 우선 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특히 핵심 사업지 중 하나인 중앙공원 2지구에서는 협상대상자가 금호산업에서 호반건설로 바뀌었다. 

광주시 관계자들이 호반건설의 감점 사항을 발견했는데도 반영하지 않는 등 불법 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검찰은 판단했다. 검찰은 호반건설을 구제하기 위해 정종제 부시장 등이 특정감사를 진행했다고 판단했다. 이미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 금호산업을 표적으로 삼아 감사를 진행하며 감점을 줬고 호반건설에 대해서는 감점사항을 발견하고도 이를 제외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호반건설 측은 관련 의혹을 부인하고 나섰다.호반건설은 검찰의 ‘광주 민간공원 특례사업 수사 결과’에 대해 "당사가 광주시와 관계에서 편의를 제공 받기 위해 이 시장 동생 회사인 신생업체인 K사와 철근납품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발표됐으나 이는 사실이 아니다"고 밝혔다. 

2011년부터 이미 이 시장 동생이 운영하는 회사와 계약을 체결해 약 23회에 걸친 정상적·지속적 거래 관계에 있었다고 호반건설 측은 설명했다. 이후 2017년 해당 회사의 업종전환에 따라 다년간의 거래에 따른 기존 신뢰 관계를 바탕으로 철근 공급계약을 체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호반건설과 K사와 철근 거래는 2건에 불과하고, 해당 계약은 여타 자재 계약과 비교할 때 문제의 소지가 없다고도 주장했다. 중앙공원 2지구 민간공원 특례사업과 관련해서는 “검찰 수사 결과 발표와 달리 호반건설에는 감점 사유가 존재하지 않아 정당하게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며 “향후 재판과정에서 불필요한 의혹이 모두 해소될 것이라 확신한다"고도 덧붙였다.

호반건설은 전남·광주를 기반으로 성장한 중견건설사다. 1989년 김 회장이 만 28세 당시 자본금 1억원, 종업원 5명으로 ‘호반’이라는 이름의 건설사를 ​전라도 광주에 ​설립했다. 지난해에는 건설사 시공능력평가 순위에서 10대 건설사에 이름을 올렸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