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생활산업
신세계, 부실 교통영향평가자료 제출로 제주 면세점 개설 제동
신세계면세점 강남점/사진=뉴시스

[월요신문=이아름 기자] 최근 제주 진출을 선언한 신세계면세점이 오픈에 앞서 연 이어 악재를 만나 면세점을 개설하지 못하게되거나 장기간 지연되는  사태를 맞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신세계는 면세점 개설과 관련, 지난 17일 부실 교통영향평가 자료 제출로 제주시 교통영향평가심의를 통과하지 못하고 재심의 결정이 난 상태이고 제주시민단체에서 교통체증과 지역 상권 침해 문제로 강하게 반대하고 나서 제주지역 면세점 진출에 제동이 걸린 상태다.

28일 업계에 따르면 신세계 그룹이 제주에서 추진하고 있는 면세점에 대한 제주시 교통영향평가심의에서 재심의 결정이 났다. 신세계측은 교통영향평가 심의자료에 자신들의 면적을 줄이고 롯데와 신라의 면적은 부풀린 엉터리 자료를 제출해 심의를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심의위원들은 신세계가 이런 엉터리 자료를 제출해 교통영향평교통대책이 미흡하다며 2차 보완을 요구하고 재심의를 결정했다.

문제는 용역 업체가 제출한 추가 보완자료였다. 신세계면세점 전용판매 면적은 1만2000㎡, 신라와 롯데는 각각 1만1000㎡과 1만5000㎡으로 논란과 달리 면적 차이가 거의 없다.

그러나 신세계면세점 용역업체가 1차 교통영향평가에 제출한 자료를 살펴보면 판매 시설은 지상과 지하를 합쳐 1만5449㎡인데 2차 제출 서류에는 3000㎡를 줄였다. 대신에 경쟁사인 롯데와 신라면세점의 공식 판매 시설은 8000여㎡와 7000여㎡로 2배 가량 부풀렸다.

이에 대해 신세계측은 엘리베이터 등 공용시설이 빠지면서 면적이 줄었고 롯데와 신라의 면적은 직접 확인이 어려워 건축물대장을 참고했다고 해명했지만 논란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다.

면세점 관계자는 “매장 확장, 증축을 할 때는 보도자료를 통해 홍보를 하고 있기 때문에 인터넷을 통해 조회해보면 충분히 알 수 있는 내용인데 건축물대장을 봤다는 건 납득이 어렵다”고 지적했다.

신세계면세점은 가장 중요한 교통영향평가 심의에 부실한 자료를 제출하면서 부실한 교통영향평가로 이어지지 않을까 우려되는 상황이다.

제주참여환경연대 또한 신세계면세점의 제주진출에 결사 반대하고 나섰다. 지난 22일 성명서를 통해 신세계면세점의 제주진출계획을 철회하라고 밝혔다.

성명서에는 제주도민들이 가장 우려하는 것은 무엇보다도 교통체증이라고 밝혔다. 신라면세점과 롯데면세점에 이어 진출을 시도하고 있는 신세계면세점은 현재도 교통 체증이 극심한 연북로와 신광로·노연로를 교통지옥으로 만들 것이라고 주장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 관계자는 “지금의 제주 현실을 보면 과잉관광으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도민의 몫이다. 도민의 고통으로 탄생한 관광 수익은 몇몇 대기업들의 주머니로 빨려 들어가는 형국이다. 도민의 삶의 질을 추락시키는 신세계면세점 진출을 반대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4.15총선 제주시 갑 선거구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박희수 예비후보는 21일 정책자료를 내고 신세계그룹의 제주지역 면세점 사업 진출에 반대한다는 입장에 힘을 실었다.

박 예비후보는 “이미 제주지역 주요 상권에 자리 잡아 영업중인 롯데와 신라면세점으로 인해 지역 상권이 굉장히 위축돼 있다”며 “여기에 신세계마저 뛰어 들어 ‘빅 3’ 구도가 형성되면 지역 상권은 초토화될 게 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기업 면세점 수익 대부분이 역외로 유출되면서 면세점 매출이 제주 경제에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인식은 여전하다”며 “무엇보다 영세업체인 경우 매출타격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박 예비후보는 “대기업 면세점들이 매장 내에 제주지역 특산품 등의 상품판매장을 내주고는 있지만 얼마나 도움이 되겠느냐”며 “이들은 낙수효과를 말하지만 그 효과는 미미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