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일반
DLF 징계수위 놓고 금감원-금융위 '밥그릇' 다툼 모양새금감원 노조 “DLF제재, 금융위 눈치 보지 말라” 촉구
금감원장에 전권 있는데 금융당국 갈등설은 과장

[월요신문=박은경 기자] 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제재심의위원회(제재심)가 오는 30일로 다가온 가운데 은행 경영진 징계 수위를 두고 은행과 금융당국 안팎으로 갑론을박이 이어지며 공방이 치열해지고 있다. 특히 금감원 노조의 강경한 입장발표로 금감원과 금융위의 갈등설이 제기됐으나 관계자는 일부 언론의 과장된 보도라며 억측 자제를 당부했다.

29일 금융감독원 노조는 성 명서를 내고해외금리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에 대한 은행장 징계수위에 대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에 “DLF 불완전판매 은행의 최고 경영자에게 엄중한 책임을 묻는 정의를 실현해주길 바란다”며 중징계를 촉구했다.

금감원 노조는 “DLF 문제를 어물쩍 넘어간다면 키코 문제에 대한 윤 원장의 진정성을 의심받고, 소비자보호를 강화한 조직개편도 속 빈 강정이 되고 만다”며 특히 “금융위 눈치 보지 말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노조는 이어 “윤석헌 원장은 금융행정혁신위원장 시절 금융지주 회장의 셀프 연임 문제를 강도 높게 질타했었다”며 “키코 배상결정을 내리면서 소멸시효가 완성되었다는 은행의 반론을 지급해야 할 돈을 지급하는 것이라며 일축하며 은행의 책임을 강조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해당 은행의 최고 경영진은 결재서류에 본인들의 서명이 없다며 책임을 부인하고 있다고 한다”며 “십억 원에 가까운 연봉을 받으면서 그에 상응하는 책임은 지지 않겠다니 참으로 치졸한 처사이고, 한 발 더 나아가 손태승 우리지주 회장은 셀프 연임을 시도하는 뻔뻔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질타했다.

이에 관해 금감원 관계자는 “노조에서 입장이 발표됐으나, 제재심 결정은 원장님 결정을 거쳐서 내려오는 것 이라며 일부 언론에서 보도한 금융위와의 갈등설은 과장된 부분이 크다”고 설명했다.

DLF 제재심 최종 결정을 두고 은행과 금융당국 간 긴장감이 팽배한 가운데,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과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에 대한 징계수위에도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