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글로벌 글로벌
이슈 별로 본 힐러리 VS 트럼프 2차 TV토론
   
▲ <사진출처=www.latimes.com>

[월요신문 허인회 기자] 미국 대선 후보 2차 TV토론이 스캔들로 얼룩졌다. 현지시간 9일 미국 미주리 주 세인트루이스 워싱턴대학에서 열린 2차 TV토론에서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후보와 도날드 트럼프 공화당 후보는 서로의 치명적인 약점을 물고 뜯는 상황을 펼쳤다. 클린턴은 최근 공개된 트럼프의 음담패설 테이프를, 트럼프는 힐러리의 이메일 스캔들과 힐러리의 남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의 과거 성추문을 다시 꺼낸 것. 이를 두고 뉴욕타임스는 “역사상 가장 지저분한 토론”이었다고 말할 정도. CNN 역시 “트럼프와 클린턴은 서로를 초토화시키는 전략으로 토론을 이어갔다”고 평했다.

2차 토론의 향방은 이미 정해져 있었다. 트럼프가 토론에 앞서 한 호텔에서 클린턴 전 대통령에게 성폭행, 성추행 등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 4명과 기자회견을 가진 것. 트럼프는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4명의 여성을 토론장 객석 맨 앞줄에 나란히 앉혔다. 그 줄에는 클린턴 전 대통령과 그의 딸 첼시 클린턴도 함께 앉았다. 두 후보는 악수도 하지 않은 채 토론을 시작했다.

트럼프의 음담패설 테이프

예상대로 2차 토론의 화두는 2005년 녹음된 트럼프의 음담패설 테이프였다. 이에 트럼프는 “상당히 당황스럽다. 라커룸에서 있을 법한 개인적인 대화”라며 애써 의미를 축소시켰다. 그러면서 그는 “자랑스러운 일이 아니다. 가족을 비롯해 미국인들에게 사과한다. 나는 여성을 존중한다”고 한 발 물러섰다. 트럼프는 또 ‘여성의 동의 없이 키스하거나 몸을 더듬었다’는 자신의 발언 내용에 대해 “그런 일을 한 적이 없다”면서 부인했다.

하지만 클린턴은 “트럼프는 이 발언이 자기가 누구인지 나타내고 있지 않는다고 하지만, 정확하게 트럼프가 어떤 사람인지 분명히 보여주고 있다”며 “트럼프는 여성뿐 아니라 이민자, 흑인, 장애인, 무슬림 등을 모든 사람을 모욕하고도 사과하지 않았다”고 몰아붙였다. 클린턴은 또 “트럼프는 대통령에게 사과해야 한다. 트럼프는 우리의 조국에 사과해야 한다”며 오바마 대통령 출생 시비에 대해 여전히 사과하고 있지 않은 트럼프의 태도를 꼬집었다.

그러자 트럼프는 빌 클린턴의 성추문으로 반격했다. 그는 “내가 한 것은 말이었지만, 빌 클린턴이 한 것은 행동이었다. 훨씬 질이 안 좋다”고 비난했다. 여기에 더해 트럼프는 “미국 정치 역사상 그렇게 여성을 학대한 사람은 없었다. 힐러리도 빌과 함께 피해 여성들을 공격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한 여성에게는 배상금 5만 달러를 주기도 했다. 스스로 부끄러워해야 한다”고 공격했다.

이에 클린턴은 “테이프에서 트럼프가 보여준 거친 매너는 그가 대통령이 되기에 부적합하다는 증거”라며 맞받아쳤다.

또다시 나온 이메일 스캔들

트럼프는 1차 토론에 이어 다시 클린턴의 국무장관 시절 이메일 사적 유용 의혹에 불을 붙였다. 한 발 더 나아가 트럼프는 “대통령이 된다면 클린턴이 삭제한 이메일을 조사하기 위해 법무장관에게 지시해 특별검사를 임명할 것”이라고 엄포를 놨다. 그는 또 "클린턴은 3만3천 개의 이메일을 지웠다. 그녀가 한 일의 5분의 1이 거짓말이다. 클린턴 마음 속에는 엄청난 증오가 있다“며 클린턴을 ‘거짓말쟁이’, ‘악마’라고 수차례 부르기도 했다.

이에 클린턴은 “트럼프와 같은 성격을 갖고 있는 사람이 이 나라의 법을 책임지고 있지 않아서 정말 다행”이라고 하자 트럼프는 재빨리 “왜냐면 당신은 감옥에 있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받아쳤다.

상반된 IS 시각

‘이슬람혐오증’을 멈출 방법에 대한 질문에 트럼프는 “이슬람 혐오증는 수치스럽다”며 “무슬림이 문제가 있다는 것은 분명히 해야 한다”고 무슬림에게 화살을 돌렸다. 그는 “무슬림들이 문제가 있으면 경찰에 신고를 해야 한다. 모든 결과에는 원인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9·11 테러와 최근 올랜도, 플로리다에서 일어난 총기 난사사고를 암시하며 “급진적 IS 테러리스트 때문”이라는 주장을 펼쳤다.

이에 클린턴은 “선거운동 내내 트럼프의 발언은 파괴적이었다. 우리는 현재 이슬람과 전쟁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우리가 이런 대화를 주고받는 것은 테러리스트들에게 놀아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우리 사회 무슬림들은 이 사회에 직접 통합되고 포함되고 싶어한다. 우리는 IS를 격퇴하기 위해서 무슬림 국가들과 함께 공조할 것이고 실제 공조하고 있다. 우리가 싸우고 있는 상대는 이슬람이 아니라 테러리스트"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탈세 의혹

지난 주 뉴욕타임스는 트럼프가 9억1,600만 달러 상당의 손실을 봤다고 신고한 후 최고 18년 동안 세금을 한 푼도 내지 않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클린턴은 “납세신고 내역을 왜 공개하지 않는지,그런 내용에 대해서는 왜 공개하지 않는지에 대해서도 알아내야 한다”고 공세를 취했다.

이에 트럼프는 몇 년 동안 납세신고를 회피했는지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은 채 “(연방 소득세회피가) 맞다. 클린턴 기부자들도 그렇게 한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CNN 앵커 앤더슨 쿠퍼가 정확히 몇 년을 회피했냐고 묻자 트럼프는 “세금을 냈지만 삭감을 많이 받았다. 나는 삭감을 좋아한다”며 오락가락한 답변을 내놓았다.

클린턴 월가 고액 강의 논란

사회자인 ABC방송 마사 래대츠 기자는 “클린턴이 월가에서 돈 받고 강연한 내용을 위키리크스가 폭로했다. 정치인으로서 두 얼굴을 가진 것 아니냐는 질문이 들어와 있다”고 클린턴의 대답을 요구했다.

이에 클린턴은 “미국 정보기관은 지속적으로 위키리스크가 러시아와 연계돼 있다고 말하고 있다. 더구나 위키리스크란 단체의 행동은 유례를 찾아 볼 수 없다. 외세가 우리의 선거 결과에 영향을 끼치기 위해 부단히 열심히 일하고 있는 경우는 미국 역사상 찾아볼 수 없다. 나를 믿어라”고 말했다.

‘오바마 케어’ 보완 VS 폐지

오바마 대통령의 의료보험인 오바마 케어에 대한 두 후보의 시각은 극명하게 갈렸다. 클린턴은 “일부 계층에서 의료보험료가 올라갔지만 오바마 케어로 인해 2000만 명이 혜택을 보고 있다. 기본 골격은 유지하면서 부작용을 최소화시키는 보완책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반면 트럼프는 “오바마 케어는 재앙이다. 보험료가 너무 비싸 유지될 수 없다. 나는 오바마 케어를 폐지하는 대신 민간 보험사간의 경쟁을 통해 보험료를 낮출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흙탕 싸움 속 클린턴의 상처뿐인 승리

이번 2차 토론은 클린턴의 판정승이라는게 다수 미국 언론의 평가다. 하지만 1차 토론보다 악재가 많았던 트럼프가 나름 선방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지난 2번의 대선을 정확히 맞춘 통계학자 네이트 실버는 “트럼프는 초반 30분 간 음담패설 테이프로 주도권을 내줬지만 이후 60분은 클린턴과 팽팽했고 존재감을 드러내기도 했다”고 평가했다.

보수 성향의 폭스 뉴스 역시 “트럼프가 이메일 스캔들을 거론해 클린턴에게 한방 먹였다. 또한 클린턴은 남편의 과거 성추문을 애써 외면하려 했다”며 트럼프의 선전을 높이 평가했다.

하지만 대다수 언론은 ‘역사상 가장 추악한 토론’이라며 비방과 폭로가 난무했던 이번 토론을 평가절하했다. 이 가운데 워싱턴포스트(WP)는 “다운홀 토론 형식에 익숙한 클린턴은 질문에 대한 답변을 직접 청중들에게 전달한 반면, 트럼프는 토론 무대를 왔다갔다 거리거나 청중들보다 클린턴과 사회자에게 집중하는 경향을 보여줬다”며 여유가 없었던 트럼프의 자세를 꼬집기도 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