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금융일반
한미약품 소액 주주 202명 손해배상소송
<사진출처=서울중앙지방법원 페이스북>

[월요신문 김윤진 기자] 한미약품 개인투자자 202명이 한미약품 경영진을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은 21일 “한미약품의 기술계약 관련 악재 늑장공시로 투자손실을 봤다”며 24억6천여만원대 손해배상소송을 서울중앙지법에 냈다. 피고는 한미약품과 이관순 사장, 김재식 부사장등이다.

한미약품은 지난달 29일 ‘오후 4시 33분 1조원대 항암제 기술을 미국 제약업체에 수출했다’는 내용을 공시했다. 이후 한미약품은 30일 오전 9시 29분 ‘8천500억원대 기술수출 계약이 파기됐다’는 악재를 공시했다. 원고들은 이 기간 시간외거래 및 정규장 거래를 통해 한미약품 주식을 산 투자자들이다. 이들은 “한미약품은 늦어도 30일 개장 전에 악재성 정보를 공시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소송을 담당한 법무법인 제하는 인터넷 카페를 통해 참여인원을 계속 모집하고 있어 소송규모는 더 커질 전망이다.

김윤진 기자  33dbswls@daum.net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김윤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