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글로벌 글로벌
지금 일본에선 ‘사후(死後) 이혼’ 급증, 왜?

[월요신문 김윤진 기자] 일본에서 사후(死後이혼이 급증하고 있다사후 이혼은 죽은 뒤에 이혼한다는 뜻의 신조어로사망한 배우자의 친족과 인연을 끊거나 배우자와 같은 장소에 묻히기를 거부하는 것을 말한다.

15일 NHK는 배우자가 사망한 후 시댁처가 등과의 인연을 끊기 위해 친인척관계 종료 신고서를 관공서에 제출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일본 법률상 배우자 사망 후 이혼은 허용되지 않아 실제로 법적 이혼이 이뤄지는 것은 아니다다만 친인척관계 종료신고서를 제출하면 배우자 사망 후 배우자의 친족들과 관계를 끊을 수 있다일본 법무성에 따르면 일본에서 친인척관계 종료 신고 건수는 2006년 1,854건에서 지난해 2783건으로 늘었다.

NHK는 법률상 배우자가 사망한 후에 배우자의 친족을 부양할 의무는 없다그럼에도 친인척관계 종료 신고서를 제출하는 이유는 사망한 배우자 및 그 친족들과 관계를 끊고산뜻한 기분으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싶은 기분 때문이라고 전했다.

친인척관계 종료 신고자들은 대부분 여성이다가족사회학 전문가인 이노우에 하루요 전 도요대 교수는 NHK 인터뷰에서 긴 결혼 생활 중 남편과 시댁 식구에 불만이 있었거나남편 사망 후 시부모 간병을 떠맡게 되는 것이 아닐까라고 생각하는 여성들이 시댁과의 관계를 끊으려고 하는 사례가 많다고 설명했다.

이노우에 교수는 이어 자신이 사망했을 때 배우자와 다른 묘지에 안치되는 것을 희망하는 것도 사후 이혼의 일종이라며 여성들 중 배우자나 시부모에 대한 불만으로 다른 묘지에 안치되는 것을 선택하는 경우도 있지만큰 불만이 없더라도 죽은 뒤에라도 남편의 아내가 아닌 자기 자신으로 남기 위해 사후 이혼을 선택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2016-12-18 01:04:07

    한국 여자보다 더 독한 일본 여자.
    그만큼 한국남자보더 더 가부장적이란 증거겠지.
    출가외인도 죽어서 그집 귀신되는 것도 옛말인거지.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