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정가 이모저모
김영춘, 세월호 유골 은폐 악재로 정치인생 최고 위기 맞아정치권, PK 총아 김영춘의 거취에 관심 집중
세월호 유골 은폐 사건으로 정치 인생의 최대 위기를 맞이한 김영춘 해수부 장관 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이 세월호 유골 은폐 사건으로 정치 인생의 최고 위기를 맞이했다. 해수부는 지난 17일 세월호에서 미수습자 유해로 추정되는 유골을 발견하고도 5일 동안 이 사실을 공개하지 않아 충격을 줬다. 정치권은 김영춘 장관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고, 청와대도 김 장관의 거취문제로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치권, PK 총아 김영춘의 거취에 관심 집중
 
김영춘 장관은 현 정부의 중심세력인 PK를 대표하는 정치인이다. 정치권에선 문재인 대통령, 조국 민정수석 등을 배출한 PK 출신으로 문재인 대통령의 총애를 받고 있다는 평가가 나온다. 하지만 이번 사건은 문재인 정부의 도덕성과 내부 기강 문제를 야기시켰다.
 
야권의 공세도 이 부분에 집중하고 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김 장관의 사퇴를 넘어 “정권을 내 놓아야 할 범죄”라고까지 주장하고 있다. 결국 김 장관의 사퇴로 현 정부의 책임론을 잠재울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23일 자신의 거취에 대해 “임명권자와 국민 여러분의 뜻에 따라서 진퇴 여부 결정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 해수부 기자실에서 열린 '세월호 유골발견 은폐사건 1차 진상조사 결과' 브리핑에서 “22일까지 확인을 못한 것은 제 불찰이다. 제가 기대한 것은 더 나아가서 미수습자 가족에게 다 연락을 해야 한다는 건데 이행 안되서 아쉽다.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조사자 확대해 잘못 밝혀지면 책임묻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야권, 김 장관 책임론 제기하며 사퇴 공세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은 김 장관의 사퇴를, 바른정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죄를 촉구했다.
장제원 자유한국당 수석대변인은 “김영춘 해양수산부 장관은 사퇴의사부터 표명하라”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해수부의 세월호 미수습자 유골 은폐 사건과 관련 1차 조사발표는 듣고 있기 민망할 정도이다. 이러려면 1차 조사발표를 왜 했는지 모르겠다. 투명하게 진상조사를 하고 있다는 ‘쇼(show)’에 불과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영춘 해수부 장관의 발표는 도대체 무엇을, 어떻게 수습하겠다는 것인지 알 수 없다”면서 “20일 날 이미 유골 발견 사실을 알고도, 어제까지 밝히지 않은 김영춘 장관이 이번 진상조사의 주체가 될 수는 없다.?해수부가 해수부를 진상조사 한 결과를 어느 국민이 믿겠는가?”라고 힐난했다.
 
이어 “진상조사는 사법기관에 맡기고 지금 김영춘 장관이 해야 할 일은 입에 발린 사과가 아니라, 사퇴”이라며 “조직의 기강을 잡겠다는 말 또한 와 닿지 않는다. 장관으로 취임한지가 언제인데 아직까지 기강도 잡지 못했다는 말인가?”라고 꼬집었다.
 
또 “‘재발 방지’, ‘재발 방지’ 앵무새처럼 지겨운 말만 되풀이하지 말고 사퇴 의사부터 표명하라”면서 “국민들께서 가장 궁금해 하는 유골 은폐 이유에 대해서도 국민적 분노를 모면하기 위한 변명으로 일관하고 있다. ‘‘추모식’과 ‘장례식’에 방해가 돼선 안된다’는 선의로 은폐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당도 “장관이 입장을 발표하고 대통령과 국무총리가 유감을 표시하는 선에서 끝내려고 한다면 책임정치가 아니다”라며 사퇴를 요구했다.
 
이행자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먼저 주무장관인 해수부 장관이 자리를 물러나고 책임소재를 분명히 가려야 국민이 납득할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변인은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제1국정과제로 적폐청산을 내걸었으면서도 정작 자신들의 적폐에는 남 탓하며 나몰라라 한다면 똥 묻은 개가 재 묻은 개 나무라는 격”이라며 “이 사건의 본질은 문재인 정부 내각의 무능함이다. 이 사건을 해수부 공무원들이 깔아뭉개려 했다면 이는 명백히 해수부 장관의 지휘감독 책임이고 직무유기”라고 맹비난했다.
 
그는 “해수부 장관이 어제 이 사건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는 순간에도 미수습자 가족들에게 통보한 사실을 놓고 혼선이 빚어지는 등 도저히 납득할래야 납득할 수 없는 사태가 속출하고 있다. 새 정부가 출범한지 몇 개월이나 됐다고 벌써 공직기강이 땅에 떨어지나”라며 “국민의당은 현재 국회에서 논의되고 있는 사회적 참사법을 조속히 통과시켜 세월호와 관련된 모든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고 책임을 물을 것임을 밝혀둔다”고 강조했다.
 
바른정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사죄를 촉구했다.
 
유의동 수석 대변인은 이날 “대통령이 나서 국민 앞에 사죄하고 철저한 진상규명과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문 대통령이 사죄를 촉구했다.
 
유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이것이 사람이 중심이라는 정부가 주는 답례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며칠 전 우리는 유가족들의 결단속에 미쳐 수습하지 못한 다섯 분을 떠나 보냈다”며 “마지막 유품 하나라도 더 수습하고 싶지만, 큰 결단을 내렸던 미수습자 유가족들에게 정부의 답이 이런 것이라면 정말 말문이 막힌다”고 비판했다.
 
또 “다른 것이 아닌 희생자의 유골로 추정되는 것이라면 그래서는 안 된다. 정말 그래서는 안 된다”며 “이 정부가 정말 사람이 중심이라는 정부가 맞긴 한 건가?”라고 거듭 비판했다.
 
민주당, 뜻밖의 악재에 당황
 
집권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뜻밖의 악재에 당황스러운 모습이다.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세월호 미수습자 유골 은폐 철저한 규명에 최선 다 할 것”이라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제 대변인은 이날 오후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세월호 미수습자 유골이 발견됐음에도 해수부 현장수습본부에서 닷새 동안 은폐한 사건이 발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 유족들과 국민들에게 머리숙여 사과드린다”면서 “이낙연 총리와 김영춘 해수부 장관도 변명의 여지가 없는 수치스러운 일이라며 공개사과하고 철저한 진상규명을 약속했다”고 밝혔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역시 해당 내용에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진상이 제대로 밝혀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면서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세월호 미수습자 유골 은폐 사건에 대해서는 철저한 진상조사와 함께 책임에 따른 조치를 할 수 있도록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명철 기자  tdc007@nate.com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윤명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김신훈 2017-11-25 21:37:36

    문재인이 한테 전국민이 속았네요   삭제

    • 더햇을껄 2017-11-25 18:18:18

      아마도 보수쪽이엿음 5일뒤가아닌 5년이지나도 안내놓을것이다 정권이 바뀌기전까지는..그동안 어찌햇는지 반성이나좀하지..한건잡앗다고 저리 호들갑은..일단 크게지르고 보는구나 배운게 그거라서   삭제

      • 개웃 2017-11-25 15:59:09

        그래서 은폐한 이유가 먼대?
        장관이 햇다는거야 밑애서 했다는거야
        장관이 실수한거면 사퇴 이해가 되겟는데 바른정당은 뭔데 대통령사퇴하라는거임? ㅋㅋㅋ 바른정당 이름값좀 하길   삭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