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정가 이모저모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당무위 사전 회의' 의혹 제기안철수 대표 국민의당 현 사태 책임론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모임인 개혁신당 창당추진위원회는 23일 “당무위 사전 회의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국민의당 통합반대파 모임인 개혁신당 창당추진위원회는 23일 “당무위 사전 회의 의혹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조성은 개혁신당 창당추진위원회는 부대변인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안철수 대표는 오늘 당무위를 열어 개혁신당 추진파에 대한 징계할 예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부대변인은 “안철수 대표 측은 어제 밤 모처에서 김관영, 이태규, 최명길, 오세정, 김중로, 김수민 의원 등이 모여 오늘 당무위에서 징계 대상을 사전 논의했다고 한다”며 “사실이 아니길 바란다. 그러나 행여 사실이라면 당사자들은 무슨 근거로 이 회의에 참석해서 징계 대상을 논의했는지, 그리고 이 회의는 무엇인지 반드시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땅굴 파고 회의하는 것도 아니고 이것이 바로 안철수 1인 독재, 사당화의 증거”이라며 “안철수 대표의 말 한마디에 소속 의원들에 대한 징계안이 자격 없는 회의에서 작당되고, 최고위 보고 및 논의도 없이 안철수 거수기로 전락한 당무위로 직행, 집행되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안철수 대표가 당을 이렇게 운영해 왔기에 국민의당이 죽어가고 있는 것”이라며 “안철수 1인 ‘독재 정치, 공포 정치, 숙청 정치, 3종 세트’가 국민의당을 죽이고 있는 해당 행위임을 다시 한번 지적하면서 당무위 징계 추진 및 결정의 부당함에 대해서 끝까지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경고했다.
 
조 부대변인은 “어제 사전 회의가 사실이라면 회의 참석자는 누구이며, 이 회의에서는 무슨 내용이 논의되었는지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