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일반 정가 이모저모
박지원, 안철수 고사 작전 돌입중재파 향한 구애의 손길 건네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가 30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겨냥해 “민주평화당 창당에 임하는 우리의 자세는 ABC, 즉 ‘Anyone ok! But Chulsoo!’”이라며 안 대표 고사 작전에 돌입했다.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가 30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겨냥해 “민주평화당 창당에 임하는 우리의 자세는 ABC, 즉 ‘Anyone ok! But Chulsoo!’”이라며 안 대표 고사 작전에 돌입했다.

박 전 대표와 안 대표는 바른정당과의 통합론이 제기되기 전 까지는 적대 관계가 아니었다. 하지만 안 대표가 박 전 대표를 비롯한 호남 중진들의 적극적인 반대에도 불구하고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하자 민주평화당 창당을 선언하며 이제는 각자의 길을 걷고 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당을 1인 독재로 만들고 촛불혁명, 적폐청산, 국가 대개혁을 거부하는 안철수만 반대한다”며 “소위 중재파 의원들도 정체성이 같기 때문에 함께 해야 한다”고 중재파를 향한 구애의 손길을 건넸다.

그는 “안철수 볼모정치, 인질정치로 잡힌 비례대표 의원들도 함께 해야 한다”면서 “안철수 대표의 강압적인 지시로 울며 겨자먹기식 통합을 추진하는 죄 없는 당직자, 당무위원도 OK”라고 거듭 민주평화당으로의 동참을 촉구했다.

박 전 대표는 “심지어 국민의당의 정체성에 동의하고 개별적으로 들어오시는 바른정당 의원들이 있다면 OK”라며 “그러나 대한민국 정당 민주주의를 짓밟고 당을 사당화한 안철수만은 안 된다”고 거듭 안철수 불가 방침을 천명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