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국회․정당 정가 이모저모
김성태, 강경 대여(對與) 투쟁 천명…2월 정국 경색 우려“자유한국당의 전사가 돼 주실 것을 강력 당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이제 제1야당 자유한국당의 전사가 돼주실 것을 강력하게 당부 드린다”면서 “불평등 차별 해소를 위한 길이라면 자유한국당은 모든 정의로운 수단을 다 동원해서 문재인 정권의 정치적 포퓰리즘과 차별 해소를 위해서 저희들은 싸워 나가겠다”고 독려했다. 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자유한국당은 지난 29일 국회의원 연찬회를 가졌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원내 강경투쟁을 강조하며 소속 의원들의 전투력 강화를 촉구했다.

김 원내대표는 의원 연찬회 마무리 발언을 통해 “앞으로 합법적인 싸움터인 국회 공간 내에서 가장 효율적이고 가장 안정적인 대여투쟁을 강화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이제 제1야당 자유한국당의 전사가 돼주실 것을 강력하게 당부 드린다”면서 “불평등 차별 해소를 위한 길이라면 자유한국당은 모든 정의로운 수단을 다 동원해서 문재인 정권의 정치적 포퓰리즘과 차별 해소를 위해서 저희들은 싸워 나가겠다”고 독려했다.

특히 대여투쟁력 강화를 위한 자유한국당의 선수 파괴를 선언했다.

김 원내대표는 “후반기 원구성에 있어서도 이슈 선정하고 이슈 파이팅을 앞장서서 잘하는 의원들 예우를 해서 앞장서서 잘 모시겠다”고 밝혔다. 이는 연공서열보다는 대여 투쟁력을 기준으로 삼겠다는 당 지도부의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결국 김 원내대표는 안정적인 국회 운영보다는 투쟁일변도의 운영 의사를 밝힌 것이다.

김 원내대표는 30일에도 강렬한 전투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이날 열린 의원총회에서 “2월 1일 자유한국당은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있다. 저는 대표연설에서 국민들께 문재인 정부의 실상을 낱낱이 고발하고 제1야당으로서의 존재감을 강하게 부각시키겠다”고 강조했다.

범 보수권의 한 인사는 “김 원내대표는 대여 투쟁의 강경노선추구를 천명했다”면서 “제1야당 원내대표가 강경일변도로 당을 이끌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밝힌 만큼 2월 국회도 여야의 대치정국으로 흐를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그는 “현재 국민이 원하는 것은 여야의 대치국면이 아니다. 연 이은 대형화재참사로 국민은 안전한 대한민국을 원하고 있다”며 “김 원내대표가 전사(戰士), 이슈 파이팅 등 전투 용어를 사용하며 강경 투쟁을 독려하고 있으니 2월 국회가 원만하게 진행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