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사건 사고
세종대 교수 김태훈 성폭행 폭로글 "부인과 같은 장소에서"
<사진출처=성폭력반대연극인행동 페이스북>

[월요신문=김은수 기자] 세종대학교 영화예술학과 김태훈 교수의 성폭행을 폭로한 글이 올라왔다. 

김태훈 교수의 제자였던 A씨는 지난 27일 김태훈 교수로부터 지속적으로 당해온 성폭행 사실을 A4용지 두장의 분량으로 공개했다. 

고발문은 8개의 꼭지로 구성되어 있으며 A씨가 90년대 말에 학교에 들어와 김 교수의 성폭행 요구에 괴로워하다가 휴학하고 다시 그를 재회해 자살시도에까지 이른 정황이 드러나 있다. 

A씨는 "서울 근교의 식당에서 함께 식사를 마친 뒤, K교수(김태훈 교수)가 피곤해 운전을 할 수 없어 잠시 모텔에서 쉬었다 가야겠다며 고집을 부렸고 잠시 눈을 붙이는 동안 기다리면 된다고 생각했을 뿐 그 뒤 일에 대해서는 생각하지 못했다"라고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그는 "너무도 무서웠다. 무슨 일이 생긴 것인지 믿어지지 않았다. NO라고 말할 용기도 없었다"며 "너무나 믿고 존경했던 교수님이었기에 매우 혼란스럽고 두려웠다. 저는 그것이 꿈인줄 알았다. 그 이후에도 K교수가 정말이지 아무일도 없었던 것처럼 저에게 행동했다"고 당시의 심경을 밝혔다.

무엇보다 성폭행 이후에 대해 울분을 토한 A씨는 "이후에도 제게 지속적인 관계를 요구했다"면서 "시간이 갈수록 그는 집요하고도 노골적으로 관계를 요구했다. 심지어 약속 장소에 나가지 않으면 집앞까지 찾아왔다"고 고백했다. 

A씨는 "(김 교수)성폭행을 저지르고 나서 자신의 부인과 같은 장소에서 만나게 만남을 주선하는 등의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했다"고 증언했다.

현재 A씨의 고발로 미투운동을 지켜본 많은 이들이 분노하며 사건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김 교수의 지도 편달을 받은 익명을 요구한 학생은 김교수의 평소 성격을 묻는 질문에 "좋게 말해서 추진력이 있고 다른 말로는 코뿔소 같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평소 학생들에게 고압적으로 얘기하지는 않았다"며 이번 사태에 대해 안타깝다는 심경을 전했다. 

한편, 세종대학교 영화예술학과 학생회 측에서는 해당학과 페이스북에 김교수의 사과를 요구하고 제보자를 더 받겠다는 공식 입장문을 내놓은 상태다.

세종대학교 홍보처 관계자는 "지난 27일 김교수의 성폭행 폭로글을 접해 진상조사위원회를 열어 경위 파악과 사실관계도 확인하려고 했으나 김 교수가 오늘 28일 뉴스원 측에 전화상으로 교수직 사퇴의지를 밝혀 김 교수와 연락을 시도하고 있는 상태"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