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자동차 재계리서치
현대차, 그랜저·쏘나타 등 4개 디젤모델 생산중단
현대자동차그룹 CI

[월요신문=김덕호 기자] 현대자동차가 시장 수요가 적은 디젤차 4종의 생산을 중단한다.

9일 현대자동차는 그랜져, 쏘나타, i30, 맥스크루즈 등 4개 차종의 디젤모델 생산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해당 차종의 디젤 기관 수요가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 차량으로 옮겨 가는 등 판매량이 저조해 진데 따른 것이다.

일반적으로 디젤 차량은 가솔린 차량 대비 저렴한 연료 가격과 높은 연비를 갖고 있다. 그러나 최근 하이브리드,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등 친환경 차량의 장점이 부각되면서 위에 언급한 4개 차종의 경쟁력이 약화됐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이에 현대차는 판매량이 저조해진 4개 차종의 디젤 모델의 생산을 오는 10일 이후 중단할 예정이다. 해당 모델의 판매도 현재까지 생산된 재고물량으로 국한한다.

현대차에 따르면 작년 연간 기준으로 그랜저와 쏘나타의 전체 판매량 중 디젤 모델이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6%, 2% 수준이다.

김덕호 산업 2팀 기자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fenris_kim@wolyo.co.kr
건설. 철강. 중공업. 자동차. 해운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