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핫이슈 추적
가축 치사율 100% 아프리카 돼지열병, 파주서 처음 발생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기 파주에서 발생한 17일 오전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정부세종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월요신문=안지호 기자] 경기도 파주시 한 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ASF)가 국내에도 처음으로 발생됐다. 감염된 돼지의 경우 100% 폐사하며 아직까지 치료약이 없는 상황이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경기도 파주시의 한 돼지농장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발생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지난 16일 오후 6시께 파주시 소재 양돈농장에서 어미돼지 5마리가 폐사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고 덧붙였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7일 경기 파주 돼지농장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확진됐다고 밝혔다./사진=뉴시스

이와관련 농심품부는 확진시점으로 부터 48시간 동안 전국 대상으로 가축 등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다.

해당사항으로는 돼지농장 가축·축산 관련 종사자, 돼지 관련 작업장 축산 관련 종사자와 그 차량·물품 등이 포함됐다.

아울러 농식품부는 돼지열병이 발생한 농장 3km 이내에는 양돈농장이 없는 것으로 확있됐으며, 반경 10km이내에 위치한 19개 양동농장에 대해 정밀검사를 진행중이다. 

돼지열병은 감염된 돼지의 이동, 오염된 남은 음식물을 돼지에게 먹이거나 야생 멧돼지에게서 발병하는 것으로 알려져있다. 잠복기는 3일에서 길게는 21일까지 나타났다.

앞서 돼지열병은 지난달 5월 북한에서 발생했으며, 중국과 베트남, 미얀마 등 아시아 주변국에 발병한 바 있다.

이 병은 다행히 사람에게 전염되지는 않는다. 하지만 가축농장에 발병할 경우 폐사율 100%를 지니기 때문에 치명적일 수 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