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핫이슈 추적
화성연쇄살인사건 자백한 이춘재, 9건 사건 아닌 총 14건 '충격'

[월요신문=안지호 기자] 화성연쇄살인사건의 유력 용의자 이춘재(56)가 자신의 범행을 모두 자백한 가운데, 이 씨의 범행은 지금까지 알려진 9건이 아닌 14건으로 알려져 충격을 더 했다.

경기남부경찰청은 1일 "이 씨가 자백을 하기 시작했다" 면서 "이 씨가 총 14건의 범행에 대해 자백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관계자는 조사를 통해 "이 씨의 자백에 대해 신빙성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경찰은 이날까지 이 씨를 9차례에 걸쳐 대면조사를 진행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 씨가 수감중인 부산교도소에는 형사와 9명의 프로파일러가 투입돼 이 씨를 추궁하면서 이 씨가 자백하는데 결정적인 요인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씨의 자백을 통해 경찰은 현재까지 모방범죄로 알려진 8차 연쇄살인 사건을 제외한 9건의 사건을 모두 자신이 했으며, 그 외에 5건의 범행을 더 저질렀음을 자백했다고 밝혔다.

추가적으로 자백한 5건에서는 화성연쇄살인사건 전 후 화성 일대에서 3건이며 충북 청주로 이사간 이후 처제를 살인 하기 전 까지 2건을 더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 씨가 이같이 자백한 요인으로는 화성연쇄살인사건의 5, 7, 9차 사건에서 발견된 DNA의 유력한 용의자로 이 씨가 지목되면서 자백에 대해 결정적인 영향을 끼친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경찰은 화성연쇄살인 사건의 재수사를 통해 피해여성에게 추출된 DNA정보를 토대로 50대 남성과 일치하다는 것을 바탕으로 현재 부산교도소에 처제 강간·살인 혐의로 수감중인 이춘재를 유력 용의자로 지목해 수사를 진행해 왔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