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건.사고 핫이슈 추적
검찰, 고유정 6차 공판서 녹취록 공개…"엄마 물감놀이 하고왔어"
‘전 남편 살해사건’ 피의자 고유정(36·구속기소)이 제주지방법원에 출석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월요신문=안지호 기자] 전 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유기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고유정(36)의 6차 공판에서 녹취록이 공개되면서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4일 제주지법 201호 법정에서는 고유정의 통화음성이 공개됐다. 고유정은 전 남편을 살해한 장소인 제주도의 펜션 주인과의 범행 전 주고받은 통화 내용이었다.

통화내용에서 예약 날짜를 묻는 주인에게 "저희 가족만 쓸 수 있는 거죠"라고 물었다. 그러자 주인은 "아이가 몇 살이냐" 는 질문에 "지금 남편이랑 애기랑 갈 거고요. 아기는 지금 여섯 살"이라고 답했다. 통화내용을 듣는 방청객들은 고유정의 나긋나긋하고 애교 섞인 목소리를 듣고 충격을 받았다.

이날 검찰 측은 재판과정에서 고유정의 계획범죄를 증명하기 위해 전화 녹취 및 범행 관련 영상들을 공개했다. 내용에는 고유정이 펜션을 예약하면서도 주인이 펜션에 방문하는지 꼼꼼히 체크하는 모습을 보였다. 주인에게 "주인분이나 사장님들이 왔다 갔다 하시는 그런 건 아니에요?"라고 재차 묻기도 했다.

이 밖에도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추정되는 5월 25일 (오후 8시 10분~9시 50분)에도 주인과 3차례에 걸쳐 통화를 하면서 펜션 이용 주의점에 대해 설명하자 고유정은 주인에게 감사하다며 시종일관 밝은 목소리도 공개됐다. 

특히 공개된 내용 가운데 9시 50분쯤 고유정은 아들과의 통화에서 "엄마 물감 놀이 하고 왔어"라고 말하며 이후 10시 50분께 통화에서는 아들이 펜션 주인으로부터 온 전화를 바꿔주자 "먼저 자고 있어요. 엄마 청소하고 올게용"이라고 웃으면서 말하자 방청석의 반응은 충격을 받은 듯 보였다. 검찰은 그 당시 고유정이 전 남편 살해 흔적을 지우고 있었던 것으로 추정했다.

아울러 검찰 측은 "성폭행당할 뻔했다는 피고인이 이렇게 태연하게 전화 통화를 할 수 있느냐"며 고유정 측의 '우발적 범행'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또 앉거나 서서 모두 15차례 이상 피해자를 칼로 찌른 것으로 분석된 자료를 내기도 했다.

이날 증인으로 숨진 강씨의 동생과 강씨의 어머니가 나왔다. 강씨의 동생은 "형님이 성폭행하거나 위력을 행사했다는 말 모두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강씨의 어머니는 "지금, 이 순간 내 아들을 죽인 살인마와 한 공간에 있다는 게 가슴이 끊어질 것 같다"라며 "존경하는 재판장님, 아들을 잔인하게 죽이고 명예를 더럽힌 저 살인마에게 법정 최고형을 내려주길 부탁드린다"고 진술했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