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청와대․정부 정가 이모저모
김영철-이방카 만남 무산…비핵화가 관건자유한국당, 김영철 방한 반대 대규모 장외 집회로 세몰이 나서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25일 방한했다. 당초 기대했던 이방카 백악관 선임 보좌관과의 회동은 무산됐다. 보수야권은 김영철의 방한에 거칠게 반발하며 대규모 집회를 통해 세몰이에 나섰다.사진제공=뉴시스

[월요신문=윤명철 기자] 김영철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25일 방한했다. 당초 기대했던 이방카 백악관 선임 보좌관과의 회동은 무산됐다. 보수야권은 김영철의 방한에 거칠게 반발하며 대규모 장외집회를 통해 세몰이에 나섰다.

김영철은 이날 오전 경의선 육로를 거쳐 군사분계선을 넘었지만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통일대교를 막고 농성을 펼치자 전진교로 우회해 서울에 도착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평창에서 김영철을 비롯한 북측대표단을 만나 남북관계 전반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청와대는 이날 대변인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은 남북관계가 앞으로 광범위하게 확대되고 진전이 이뤄져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고, 북쪽 대표단은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같은 의지를 지니고 있다고 김 위원장의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특히 문 대통령이 북미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하자 북측도 “북미대화를 할 충분한 용의가 있다”며 밝혀 이방카 보좌관과의 회동 가능성이 점쳐졌다. 하지만 폐회식장에서 이방카 보좌관은 김영철에게 눈길도 주지 않아 회동은 무산됐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김영철과의 비공개 회동에서 비핵화의 필요성을 언급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이 북한이 금기시 하는 비핵화를 남북정상회담과 미국과의 대화의 전제조건을 제시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영철은 남은 이틀간의 일정에서 서훈 국정원장과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만날 가능성이 높다. 남북 관계개선과 미국과의 대화 채널을 가동하기 위한 의견이 주고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문 대통령이 언급한 비핵화의 필요성 언급에 대한 북측의 반응이 주목된다.
 
한편, 자유한국당은 김영철 방한을 저지하기 위해 지난 24일부터 통일대교에서 밤샘농성을 펼치며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하지만 김영철이 우회로를 통해 평창 올림픽 폐회식에 참석하자 청와대와 정부를 향해 “반역행위”라고 맹비난했다.
 
김무성 의원은 김정은은 김영철을 남으로 보낸 것에 대해 남남갈등을 유발하기 위한 목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북한의 나쁜 전략을 그대로 받아들인 문재인 정부는 이것을 모르고 받았다면 아주 무능한 정권이고 알고 받았다면 문재인 정부는 친북정권이라는 것을 국민 앞에 스스로 밝힌 것 아닌가”라며 질타했다.

자유한국당은 26일 오후 3시에 청계광장에서 김영철 방한 규탄대회를 개최한다. 자유한국당은 대규모 집회를 통해 보수 지지층 결집을 도모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월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제보 받습니다] 월요신문 MDN이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뉴스 가치나 화제성이 있다고 판단되는 기사 제보 및 사진·영상 등을
월요신문 편집국(wolyo2253@daum.net / 02-2253-4500)으로 보내주시면 적극 반영하겠습니다.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